황홀한 지구

[지구를 보다] 미국에 도착한 사하라 사막의 거대 ‘모래 폭풍’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을 향해 접근 중인 사하라 먼지 폭풍(모래 폭풍)의 모습

▲ 미국 현지시간으로 27일 토요일, 사하라 먼지 폭풍(모래 폭풍)의 예상 위치

사하라 사막에서 출발한 거대한 먼지 폭풍이 미국 턱 밑까지 도달했다고 CNN 등 미국 현지 언론이 20일 보도했다.

이날 현지 기상 전문가들은 사하라 먼지 폭풍이 아프리카 서부 해안을 지나 대서양에 진입했으며, 이미 플로리다 일부 지역에서는 폭풍의 조짐이 관측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봄과 여름 사이, 미국은 사하라에서 대서양을 향해 불어오는 뜨겁고 건조하며 모래 먼지를 가득 실은 ‘사하란 에어 레이어’(일명 SAL, Saharan Air Layer)의 영향으로 기온이 솟으며 먼지 폭풍이 발생한다.

지난 16일 위성을 통해 관측된 거대한 먼지 폭풍은 예정된 진로대로 미국으로 향했으며, 콜로라도주립대학 기상위성 전문연구기관(CIRA)과 미국립기상청(NWS)은 미국으로 ‘돌격’ 중인 사하라 폭풍의 모습을 담은 위성 사진과 영상을 잇달아 공개했다.

현지 기상 전문가들은 위성에서도 관찰될 정도로 거대한 사하라 먼지 폭풍이 이번 주 중반에 루이지애나와 텍사스 등지에 당도해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측했다.

올해 미국에 불어닥친 사하라 먼지 폭풍은 그 규모가 예전보다는 작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평상시보다 가시거리가 짧고 안개가 낀 것처럼 흐릿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기저질환이나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경우 호흡이 힘들고 기저질환이 악화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 2020년 6월 19일(미국시간), 사하라 모래 폭풍(SAL)이 이동하는 모습. 영상=NWS

반면 사하라 사막에서 시작된 먼지 폭풍이 가져다주는 이점도 있다.

사하라 먼지 폭풍은 햇빛을 흡수하거나 반사하면서 일시적인 기상 변화를 가져온다. 하늘에 뿌옇게 낀 먼지처럼 공기 중에 머무르는 모래 먼지가 태양 광선을 산란시키면서 황혼과 새벽에 평소보다 더 아름다운 일출 및 일몰을 연출하기도 한다.

강력한 바람으로 인해 토양의 미생물이 먼 곳까지 이동하고, 이 때문에 토양이 더 기름져지는 장점도 있다. 또 일시적인 기상 변화로 해수면의 온도가 잠시나마 낮아지기도 한다.



다만 극심한 강풍과 다량의 먼지가 시야를 가릴 수 있기 때문에 교통수단 이용 시 주의해야 한다. 올 2월 당시 스페인 카나리아 제도에 모래바람이 닥쳤을 때에는 당국이 공항의 이용을 금지하기도 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