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파라과이 축구 팬클럽, 알고보니 전쟁 무기 공급 조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등 인접국의 범죄조직에 전쟁용 무기를 공급해온 파라과이 밀수조직이 적발됐다.

19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파라과이 검찰은 루케 지역에서 17곳 동시다발적 압수수색을 실시, 전쟁용 무기가 보관돼 있는 창고를 발견했다. 압수수색에서 검찰은 루케의 공무원 출신으로 축구 팬클럽 조직을 이끌고 있는 안토니오 베니테스 등 용의자 14명을 검거했다.

검찰 관계자는 "조직이 주로 취급한 건 전쟁용 무기와 마약"이라면서 "조직이 최소 월 100만 달러(약 12억원) 규모로 무기와 마약을 공급해온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검찰에 따르면 조직은 파라과이의 축구클럽 스포르티보 루케뇨의 팬클럽으로 위장, 조직을 유지하면서 무기와 마약을 거래했다. 남미축구의 팬클럽은 각종 이권에 개입하고, 필요하면 폭력도 불사하는 훌리건 조직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문제의 조직은 팬클럽으로 위장해 활동하면서 뒤로는 무기와 마약을 거래했다. 파라과이 지하시장에서 무기와 마약을 팔면서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인접국 범죄조직과도 거래를 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특히 루케에 연락책을 둔 브라질의 범죄조직들이 이번에 검거된 조직을 통해 전쟁용 무기를 공급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조직이 밀매한 전쟁용 무기는 군과 경찰에서 빼돌린 것으로 보인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검찰은 17곳 압수수색이 진행된 루케지역에서 현직 군인 2명과 전직 경찰 등 4명을 추가로 체포했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이들은 무기를 빼돌려 조직에 넘긴 혐의를 받고 있다.

루케 지역은 아르헨티나 국경으로부터 약 40km 떨어진 인구 30만의 지방도시로 1800년대 파라과이의 수도였던 곳이다.

국경과 인접한 지리적 입지 때문에 루케는 언젠가부터 이른바 '마약루트'의 주요 포인트로 전락했다. 현지 언론은 "파라과이, 아르헨티나, 브라질 등 3개국을 연결하는 '코카인 루트'에서 루케가 주요 포인트 역할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마약거래가 활발해지면서 루트는 무기 밀거래의 채널로 확대되고 있다.



지난해 파라과이 검찰은 아르헨티나에서 파라과이 루케, 브라질로 이어지는 무기밀매 채널을 가동해온 조직을 적발한 바 있다.

검찰은 "루케의 지하시장에서 소규모로 이뤄지던 무기밀매가 국제화하고 있는 게 최근의 추세"라면서 "인접국 범죄조직과의 연관성 등을 놓고 수사를 계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파라과이 검찰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