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CCTV에 찍힌 ‘고양이 유령’…정체 두고 엇갈린 반응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CCTV에 찍힌 ‘고양이 유령’…정체 두고 엇갈린 반응

고양이 형상의 흐릿한 무언가가 폐쇄회로(CC)TV 영상에 찍혀 화제다.

23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지난 13일 영국 동남부 에식스주(州)에 있는 한 가정집 CCTV에 이른바 ‘고양이 유령’으로 불리는 정체불명의 형상이 녹화됐다.

해당 영상을 유튜브에 공유한 줄리엣 버드(53)와 그녀의 하우스메이트 디애나 크레이트(28)는 자택 감시 카메라에 무언가가 찍혔다는 알림이 떠서 확인해본 결과, 이런 형상이 찍혔다고 밝혔다.

공개된 영상은 ‘톱시’라는 이름의 이웃집 반려묘가 주차된 두 차량의 앞을 지나갈 때 그 뒤로 고양이 유령이 따라서 지나가는 모습을 보여준다. 그 모습에 두 여성은 크게 놀란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여성은 이 기묘한 영상을 이웃에게 보여줬다. 그런데 그 이웃은 최근 리커리쉬라는 이름의 또 다른 고양이가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이어 6주 전쯤 톱시의 여동생 ‘틸리’도 실종됐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영상을 본 대다수 네티즌는 “CCTV 세팅을 잘못한 것 같다”, “조작일지도 모른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 어떤 네티즌은 “슬프고 동시에 놀랍다. 속이 다 보이는 고양이 유령이라니”라며 놀랍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사진=줄리엣 버드 & 디애나 크레이트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