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사인 모르는 시신 하루 평균 70구…감염 공포에 떠는 볼리비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볼리비아 경찰이 집단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볼리비아 경찰은 15~20일(이하 현지시간) 길이나 자동차 등에 방치된 시신 420구를 수습했다. 하루 평균 70구꼴이다.

시신을 부검하지 않아 정확한 사인은 확인할 수 없지만 대다수는 코로나19에 걸려 사망한 사람으로 추정된다.

이반 로하스 경찰청장은 "수습한 시신 420구 중 최소 85%는 코로나19 사망자로 추정된다"면서 "시신을 수습하는 경찰의 건강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익명을 원한 한 경찰은 "매일 시신을 만져야하는데 코로나19 감염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시신이라는 이유로 방역도구조차 제대로 지급되지 않을 때가 많다"면서 "시신을 수습할 때마다 감염 공포를 느낀다"고 말했다.

경찰의 시신수습 통계가 발표된 22일 기준으로 볼리비아에선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6만2357명, 누적 사망자 2273명이 발생했다. 그러나 경찰이 길이나 일반 주택에서 수습한 시신은 누적 사망자 수보다 훨씬 많다.

볼리비아 과학경찰에 따르면 4월1일부터 이달 19일까지 110일 동안 경찰이 수습한 시신은 총 3016구에 이른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거나 감염 의심자가 대부분이다.

현지 언론은 "검사를 받지 못하고 사망한 사람은 코로나19 사망자로 분류되지 않아 볼리비아의 코로나19 사망자는 공식 통계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길이나 자동차 등지에 방치된 시신이 가장 많이 발견되고 있는 곳은 코차밤바다. 경찰은 15~20일 엿새 동안 코차밤바에서만 버려진 시신 191구를 수습했다. 라파스(141구)가 안타까운 2위를 달리고 있다.

공공의료시스템이 사실상 붕괴되자 볼리비아 임시정부는 21일 라파스에 있는 쿠바 병원에 직권개입을 결정했다.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이유로 병원시설을 사실상 몰수한 것이다. 쿠바는 강력 반발했지만 “코로나19 사태 동안은 병원의 사용을 허락하겠다”고 했다.

볼리비아 보건부는 "고급장비가 있는 병원을 확보함에 따라 코로나19 대응력이 증강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즉각적으로 의료진을 투입, 환자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볼리비아 선거 당국은 5월에서 9월로 연기했던 대통령선거를 10월로 다시 연기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볼리비아 최고선거법원은 9월6일로 미뤘던 대통령선거를 다시 10월18일로 연기했다.

볼리비아 보건부는 "앞으로 약 7주가 코로나19사태에서 최대 고비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