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코로나19의 비밀…알고보니 심장에도 안 좋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ARS-CoV-2 바이러스의 컬러 전자 현미경 이미지

코로나19는 기본적으로 급성 호흡기 질환이다. 코로나19를 일으키는 SARS-CoV-2 바이러스는 주로 비말을 통해 감염되며 호흡기 세포에 감염되어 증상을 일으킨다. 중증 코로나19 환자는 심각한 폐렴 및 이와 연관된 합병증으로 사망한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감염이 단지 호흡기에서 끝나지 않고 다른 장기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들이 발표되고 있다.

의학 저널 JAMA 심장학(JAMA cardiology) 최신호에는 코로나19에서 회복 여부와 상관없이 심장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2건의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첫 번째 연구는 코로나19에 걸린 후 다른 후유증 없이 회복된 환자 1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평균 49세의 연구 대상자들은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은 대조군 100명과 함께 심장자기공명영상(CMR) 검사를 받았다. 참고로 코로나19 회복 환자들은 진단 후 평균 71일 후 검사를 받았으며 입원이 필요할 정도로 증상이 심했던 사람은 1/3 정도였다.

검사 결과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특별한 후유증 없이 회복된 것처럼 보인 환자의 78%에서 심장 이상 소견이 발견됐다. 특히 전체 대상자의 60%에서 심근염(myocardial inflammation) 소견이 관찰됐다. 이런 이상 소견이 왜 생겼는지는 확실치 않지만, 연구팀은 SARS-CoV-2 바이러스가 직접 심장 조직에 감염되지 않더라도 전신 염증 반응을 통해 심장에 영향을 주거나 혹은 기존에 있던 심장 문제를 더 악화시켰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두 번째 연구는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 39명의 부검 사례를 분석한 것으로 연구팀은 환자의 60%에서 SARS-CoV-2 바이러스의 심장 침투를 확인했다. 그리고 거의 절반인 16명에서는 바이러스의 농도가 생각보다 상당히 높았다. 물론 직접 사인은 SARS-CoV-2 바이러스의 심장 감염 때문은 아니지만, 바이러스의 농도가 생각보다 높다는 사실은 코로나19의 심장 합병증 발생 가능성 때문에 주목받고 있다.



물론 현재는 코로나19에서 회복된 환자라도 대개 몇 개월 이내이기 때문에 코로나19 감염이 심장에 장기적인 후유증을 남기는지는 아직 알 수 없다. 하지만 과학자들은 혹시라도 그럴 가능성이 있는지, 그리고 이를 예방하고 치료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알아내기 위해 연구를 진행 중이다. 지난 몇 달간 코로나19라는 신종 감염병에 대해서 많은 사실이 밝혀졌지만, 아직도 모르는 부분이 많은 질병이라는 사실은 분명하다. 코로나19에서 회복된 것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문제의 시작일지도 모른다. 따라서 회복된 환자에 대해서도 주기적인 검사와 연구가 필요하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