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코로나의 역설…브라질 리우 살인사건 30년 내 최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치안불안으로 악명이 높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살인사건이 급격히 줄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 공공안전연구소(ISS)에 따르면 지난 7월 리우에서 피살된 사람은 255명이었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 313명과 비교할 때 20% 줄어든 것으로 1991년 7월 이후 30년 만에 가장 적은 것이다.

1~7월 발생한 살인사건 피해자는 지난해 동기 2403명에서 2154명으로 크게 줄었다. 경찰 등 공권력에 의해 목숨을 잃은 주민도 크게 줄고 있다. 공공안전연구소에 따르면 7월 공권력에 의한 죽음은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할 때 74% 격감했다. 1~7월 누적 통계를 보면 24% 감소했다.

살인사건이 줄고 있는 데는 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기 위한 봉쇄가 일등공신 역할을 했다는 분석이다. 봉쇄령이 발동되면서 외출이 줄었고, 이로 인해 살인사건도 덩달아 감소했다는 것이다.

공권력에 의한 죽음이 줄어든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브라질 대법원의 결정에 따라 리우데자네이루는 6월부터 마약거래 등 각종 범죄의 온상으로 꼽히는 파벨라(빈민촌)에서의 경찰단속을 중단했다.

3~5월 리우에선 주민 65명이 경찰작전에서 목숨을 잃었다. 대부분은 경찰의 권력남용이었다는 비판을 받은 사건이었다.

주민들의 원성이 높아지자 대법원은 팬데믹 국면에서 경찰이 범죄조직소탕 등을 이유로 작전을 무리하게 전개해선 안 된다며 작전금지명령을 내렸다. 대법원의 이 같은 명령에 따라 브라질 리우에선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파벨라 단속이 중단된다.

현지 언론은 "코로나19가 범죄자와 경찰의 발목을 나란히 잡은 셈"이라면서 "결과적으로 코로나19가 치안 개선으로 이어졌다"고 보도했다.



화물차를 노린 강도사건(-21%), 차량절도(-43%), 길거리에 날치기나 강도(-40%) 등이 일제히 줄어든 것도 코로나19 봉쇄로 오프라인 활동이 줄면서 발생한 현상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동전의 양면처럼 긍정적인 측면이 있으면 부정적인 측면도 있기 마련. 코로나19로 오히려 늘어난 범죄도 있다.

대표적인 게 사이버 범죄다. PC나 핸드폰 등으로 온라인에 접속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7월 리우데자네이루에선 사이버 사기사건 1616건이 발생했다. 지난해 같은 달 339건과 비교하면 아찔하게 현기증 나는 폭등세다.

사진=자료사진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