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모더나 의료책임자 “백신 맞는다고 바이러스 전파 막진 못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모더나 백신, 코로나 백신

코로나19 백신을 개발중인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의 고위경영진이 백신에 대한 과도한 해석을 금지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탈 잭스 모더나 최고의료책임자(CMO)는 현지시간으로 23일 온라인 매체 악시오스와 유료채널 HBO가 공동 제작한 ‘악시오스 온 HBO‘(Axios on HBO) 인터뷰에서 “현재 백신 후보물질의 임상결과를 과도하게 해석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잭스 CMO는 “백신 후보물질은 코로나19 감염자의 증상을 막거나 경감해주는 효과가 있을 뿐”이라면서 “백신을 맞은 사람이 일시적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보균한 상태이며, 다른 사람이 감염되는 것을 막아준다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모더나 고위관계자의 이러한 발언은 모더나 백신이 미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고 접종이 시작된다 할지라고, 백신이 전염을 완벽히 차단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의미한다. 즉 독감과 마찬가지로 백신을 접종하고도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은 다른 사람에게 바이러스를 전염시킬 가능성이 있다는 것.

▲ 모더나 사진=AFP 연합뉴스

잭스 CMO는 “백신이 공급되는 시기가 돼도 백신이 전염을 줄인다는 것을 증명할 만한 시험 자료는 충분치 않을 것”이라면서 “증거가 없다는 사실은 우리가 예방 접종만으로 (코로나19 팬데믹에 대응하는) 행동을 바꾸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일깨워준다”고 강조했다.

이어 “모더나의 백신 후보 물질이 코로나19 전염을 막아 줄 것이라고 물론 믿고 싶다. 그러나 이것은 과학이다. 아직 입증되지 않았기 때문에 임상시험 결과를 과도하게 해석하지 말아야 한다”고 전했다.

또 아직 모더나가 어린이와 청소년을 상대로 임상시험을 진행하지 않다는 지적에는 “백신이 성인에게 안전하고 효과적이라고 확신하면 비로소 어린이 등 취약층을 상대로도 임상시험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모더나는 지난 16일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예방효과가 94.5%라는 중간결과를 발표했다. 전 세계에서 최초로 긴급사용 승인 신청을 한 화이자의 백신과 달리 냉장유통을 통해 사용의 편의성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