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안녕? 자연] ‘코로나의 역설’은 없다?…“이산화탄소 농도 역대 최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료 사진=123rf.com

▲ 대기중 이산화탄소 농도 변화 추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봉쇄령에도 불구하고 이산화탄소 농도는 역대 최고 수준에 달한다는 세계기상기구(WMO)의 보고서가 발표됐다.

유엔전문기구인 세계기상기구의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전 지구의 이산화탄소 농도는 410ppm(1ppm=100만분의 1)을 기록했다. 이는 역대 최고치였던 2018년보다 2.6ppm 증가한 수치다.

지구의 이산화탄소 농도는 2015년 처음으로 400ppm을 넘은 이후 매년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400ppm이라는 수치가 온실가스로 인한 부작용을 막는 ‘임계점’에 해당한다며 우려를 표해왔다.

세계기상기구는 올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사람의 활동이 줄어들면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4.1~7.5% 줄어들 것으로 추정했지만, 농도 감소 효과는 매우 미미할 것으로 내다봤다.

보고서는 “배출량 감소에 따른 농도 감소 효과는 0.0~0.23ppm에 불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기후변화를 막기에 턱없이 작은 변화”라면서 “이산화탄소 농도가 증가하면 지구 평균기온이 오르고, 극한의 날씨가 이어지며 해빙과 해수면 상승, 바다 산성화 등이 가속화 된다”고 지적했다.

페테리 탈라스 세계기상기구 사무총장은 “이산화탄소는 수 세기동안 대기에 남아있고, 바다에는 더 오랫동안 쌓여 있다”면서 “4년 만에 이산화탄소 농도가 10ppm이나 상승한 것은 기록상 전혀 없던 일이다. 이산화탄소 농도를 줄이지 않는다면 77억 인구에 심각한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어 “전 세계가 ‘탄소 중립’은 물론이고 화석 연료 사용에서 빠르게 벗어나야 한다”면서 “온실가스를 줄이려는 노력을 해도 그 결과는 최장 수십 년 후에야 나타날 수 있다. 더 빨리 노력을 시작해야 온난화 효과를 더 빨리 줄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존 케리 기후변화 특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AP 연합뉴스

전 세계가 이산화탄소를 포함한 온실가스 감축을 약속한 파리기후협약에 다시 한 번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탈퇴했던 파리협약에 다시 가입하고 기후변화 대응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예고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 23일 기후 특사로 존 케리 전 국무장관을 임명했다. 케리 특사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파리기후협약을 체결할 당시 이를 주도한 미국 정부 대표였으며, 바이든 당선인이 최우선 과제로 꼽는 기후변화 대응을 전면에서 진두지휘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