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바다의 로또’ 맞은 태국 어부, 3억원 상당 용연향 횡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태국의 한 어부가 ‘바다의 로또’라 불리는 용연향을 주웠다. 그 가치는 860만 바트, 한화 약 3억15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사진=싸얌랏

태국의 한 어부가 ‘바다의 로또’라 불리는 용연향을 주웠다. 그 가치는 860만 바트, 한화 약 3억15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태국 일간지 ‘싸얌랏’은 7일 보도를 통해 송클라주 사밀라 해안에서 무게 7.1㎏짜리 용연향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어부 찰름차이 마하판(20)은 6일 숭어잡이를 나갔다가 예상치 못한 악천후를 만났다. 서둘러 뱃머리를 돌린 그는 배를 해변으로 밀어 올리다가 특이한 빛깔의 물체를 발견했다. 마하판은 “날씨가 갑자기 나빠져 일찍 복귀했다. 배를 밀고 있는데 파도에 떠밀려가는 흰 덩어리를 봤다. 그냥 바위인 줄로만 알았는데 자세히 보니 그건 아니었다”고 밝혔다.

▲ 사진=싸얌랏

▲ 사진=싸얌랏

혹시나 하는 마음에 덩어리를 들고 집으로 간 그에게 마을 사람들은 용연향을 주운 거라 말해주었다. 마하판은 “동네 어르신들이 용연향이라고 알려주기 전까지는 그게 뭔지 몰랐다. 조언대로 덩어리 일부를 녹여보니 기분 좋은 향기가 나면서 녹아내렸다”고 설명했다.

용연향 샘플을 실험실로 보낸 마하판은 진품 감정을 마치고 현재 구매자를 기다리고 있다. 가격은 1㎏당 100만 바트(약 3670만 원) 수준으로 책정했다. 덩어리 전체 가치는 860만 바트(약 3억1500만 원) 정도로 알려졌다. 지역마다 다르긴 하지만 태국의 일평균 최저임금 330바트(약 1만 2000원)의 2만6000배 수준이다.



마하판은 “정말 운이 좋았다”면서 “서둘러 처분하지는 않을 생각이다. 천천히 해외 구매자들을 만나본 후 결정할 것”이라고 여유를 보였다.

▲ 사진=싸얌랏

▲ 사진=싸얌랏

수컷 향유고래의 배설물인 용연향은 고급 향수의 재료로 사용된다. 배출 후 얼마 되지 않았을 때는 검은색을 띠는데, 질감은 부드럽지만 악취를 풍긴다. 그러나 오랜 시간 바다를 떠돌며 햇빛과 소금기에 노출되면 검은색은 점차 연해지고 질감은 딱딱해지며 좋은 향이 난다. 바다 위를 오래 떠다닌 용연향일수록 향이 좋으니 그 가치도 높을 수밖에 없다. 최고급 용연향은 500g당 2300만 원의 고가에 팔려나간다. ‘바다의 로또’, ‘바다의 황금’, ‘해신(海神)의 선물’이라고 불릴만하다.

지난해 태국 60대 어부가 주운 무게 100㎏짜리 용연향의 가치는 9600만 바트(약 35억 원)에 달했다. 2016년 오만의 한 어부가 발견한 80㎏짜리 용연향 역시 비슷한 가격에 팔려나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