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불난 집에서 ‘10살 꼬마주인’ 구하고 죽은 반려견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버지니아 주에서 발생한 주택 화재 현장에 출동한 소방차와 구급차

반려견 두 마리가 10살 ‘꼬마 주인’을 화마에서 구해낸 뒤 목숨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의 20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18일, 버지니아에 사는 10살 소년은 늦은 밤 부모 없이 혼자 잠들어 있다 반려견들의 이상한 움직임에 눈을 떴다.

핏불 종의 반려견 두 마리는 소년의 배 위를 오르락내리락하며 소년의 잠을 깨우려 애썼다. 곁에서 크게 짖고 몸을 자극하는 등의 행동이 이어지자 소년은 간신히 눈을 떴고, 그제서야 집에 불이 났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당황한 소년은 자신의 방 문 밖으로 나가려 했지만 이미 연기와 불길이 가득 찬 상황이었다. 결국 소년은 창문 밖으로 몸을 날려 뛰어내린 뒤 그 길로 옆집에 달려가 도움을 요청했다.

▲ 버지니아 주에서 발생한 주택 화재 현장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들이 불을 끄는 사이, 소년은 병원에 실려 가면서도 애타게 자신을 구해 준 반려견들을 찾았지만 찾을 수 없었다. 어린 주인을 구한 반려견들은 화마를 피하지 못해 목숨을 잃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 소방관은 “화재가 발생한 집에 있던 소년은 불길이 자신의 방과 현관문 사이에서 번지고 있다는 것을 알아챘다. 창문으로 대피해야 한다는 것을 정확하게 알고 있었다”면서 “만약 반려견들이 소년을 깨우지 않았다면 목숨을 잃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잠들어 있던 소년을 깨운 반려견 두 마리는 영웅이나 다름없다”고 덧붙였다.

화재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이웃들은 “소년과 소년의 가족들은 평상시 반려견들을 모두 사랑했다. 반려견이 소년을 구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