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해부 대신 CT, MRI, 유전자 검사로 검증한 신종 덤보 문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구에는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생물 종이 존재한다. 과학자들은 매일 지구 곳곳에서 새로운 신종을 보고하지만, 지금까지 보고된 종은 전체 생물 종의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 그런데 너무 많은 종이 이미 등록되어 있다 보니 신종인 것 같은 새로운 표본을 수집해도 곤란한 문제가 생긴다. 이미 등록된 생물이 너무 많아서 정말 신종이 맞는지 과학자들도 헷갈릴 수 있는 것이다.

다행히 최근에는 유전자 분석 기술이 발전해 이와 같은 혼동을 최대한 줄일 수 있다. 아무튼 여러 가지 분석 방법을 통해 새로운 동물종이라는 것을 확인하고 나면 그 다음 문제는 학술지에 보고하기 위해서 신종을 해부하는 것이다. 물론 희귀종이고 살아 있는 상태라면 해부가 곤란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해부를 통해 연구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독일 본 대학의 알렉산더 지글러 박사는 신종 해부라는 과학계의 일반적인 관행 대신 새로운 대안을 모색했다. 동물 연구에서 해부의 중요성은 더 말할 필요가 없지만, 하나 밖에 없는 희귀한 표본인 경우 해부를 하고 나면 본래 구조가 훼손되어 이후 연구가 어려워지는 문제가 있다. 과거에는 이것이 불가피한 희생으로 여겨졌지만, 연구팀은 최신 CT와 MRI 기술을 사용하면 직접 동물 사체를 해부하지 않고서도 내부 구조를 상세히 알아낼 수 있다고 생각했다.

연구팀은 2016년 깊은 바다에서 덤보 문어로 알려진 그림포테우티스(Grimpoteuthis) 문어 신종을 발견했다. 디즈니 만화 주인공인 덤보와 비슷한 큰 귀 같은 지느러미 때문에 덤모 문어라는 별명을 지닌 그림포테우티스는 지금까지 15종 정도가 보고됐다. 연구팀이 포획한 표본은 바다로 끌어올리는 과정에서 죽었는데, 연구팀은 이 귀중한 표본을 해부해서 영구적으로 파괴하는 대신 CT와 MRI, 그리고 유전자 분석을 통해 조사했다.

그 결과 연구팀은 이 표본이 실제로 신종 덤보 문어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황제 덤보 문어라는 뜻의 그림포테우티스 임페라토르(Grimpoteuthis imperator)라는 학명을 붙였다.



이렇게 CT나 MRI를 통해 얻은 3D 컴퓨터 모델 데이터는 한 번 저장만 해 놓으면 언제든지 분석이 가능하고 다른 과학자들도 데이터만 받으면 언제 어디서든 연구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물론 수십 년 후 더 강력한 CT나 MRI, 혹은 이보다 진보한 기술이 등장했을 때 손상되지 않은 표본을 다시 분석할 수 있다는 것도 큰 장점이다. 앞으로 이런 접근법이 널리 쓰이게 될 것으로 기대되는 대목이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