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포켓몬스터의 이름을 딴 신종 박테리아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메바 내부에 기생하는 포켓모나스 (붉은색)의 현미경 사진과 이해를 돕기 위한 그림. Credit: Marcel Dominik Solbach

▲ 아메바 내부에 기생하는 포켓모나스 (붉은색)의 현미경 사진과 이해를 돕기 위한 그림. Credit: Marcel Dominik Solbach

‘포켓모나스 (Pokemonas)’ 최근 쾰른 대학의 연구팀은 새로 발견된 레지오넬라 (Legionella) 박테리아에 이런 명칭을 붙였다. 이런 이름이 붙은 이유는 사실 박테리아보다는 이 박테리아가 기생하는 아메바 때문이다.

레지오넬라균은 자연 상태에서 주로 아메바에 기생하는데, 포켓모나스 레지오넬라균은 포켓몬을 담는 둥근 공인 몬스터 볼과 비슷하게 생긴 아메바인 테코필로세아 (Thecofilosea) 내부에 기생한다. (사진 참조) 

연구를 이끈 쾰른 대학의 마이클 본코스키 교수 (Michael Bonkowski)는 자연계에 존재하는 새로운 레지오넬라균을 찾기 위해 아메바를 연구하던 도중 포켓모나스를 발견했다. 연구팀이 신종 레지오넬라균을 찾은 이유는 인간에게 넘어올 수 있는 잠재적인 신종 감염병 세균을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서다. 

자연계에 존재하는 레지오넬라균은 대부분 인간에게 심각한 문제를 일으키지 않지만, 폐렴과 폰티악 열이라는 감염증을 일으키는 레지오넬라 뉴모필라 (Legionella pneumophila)는 예외다.

이 세균은 건물 에어컨에 냉각수나 샤워기, 수도꼭지, 분수, 분무기 등을 통해 비말 형태로 인체에 흡입되어 감염을 일으킨다. 다행히 사람에서 사람으로 전파되지는 않지만, 인간에서 병원성이 확인된 만큼 더 심각한 전염병을 일으키는 레지오넬라균이 숨어 있을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

연구팀은 포켓모나스 레지오넬라균이 인간에 감염을 일으킨다는 증거는 발견하지 못했지만, 만에 하나라도 가능성이 있는 세균을 찾기 위해 연구를 계속할 예정이다. 

현재 우리의 관심을 집중시키는 전염병은 단연 코로나 19다. 하지만 인간에게 질병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세균, 박테리아, 곰팡이, 기생충은 셀 수 없을 정도로 많다. 과학자들은 새로운 신종 전염병이 인류를 위협할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치료제나 백신이 없는 상황에서 전파력이 강한 치명적인 신종 전염병이 얼마나 무서운지는 코로나 19 대유행으로 충분히 경험했다. 같은 일을 두 번 당하지 않기 위해서는 잠재적인 위협을 선제적으로 파악해야 한다. 이렇게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자연계에 널리 존재하는 세균에 대한 연구가 필요한 이유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