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 밤하늘에 나타난 UFO…밝은 빛 내며 공중정지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 정보당국이 미확인비행물체(UFO) 관련 보고서를 처음으로 대중에 공개한 가운데, 영국 밤하늘에 UFO가 나타나 이목이 쏠린다. 4일 데일리메일은 영국 데번주 해안에서 정체불명의 비행체를 목격됐다고 전했다.

미국 정보당국이 미확인비행물체(UFO) 관련 보고서를 처음으로 대중에 공개한 가운데, 영국 밤하늘에 UFO가 나타나 이목이 쏠린다. 4일 데일리메일은 영국 데번주 해안에서 정체불명의 비행체를 목격됐다고 전했다.

데번주 테인마우스 주민 매튜 에반스(36)는 지난주 밤하늘에 떠 있는 네 개의 불빛을 발견했다. 그는 “부엌 창문 너머로 바다의 멋진 경치가 보이는 아파트 꼭대기 층에 산다. 수평선을 가로지르는 미확인비행물체도 보지 않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그가 촬영한 사진에는 미확인비행물체가 비교적 선명하게 찍혀 있다. 에반스는 “일반적인 비행기처럼 움직이지 않았다. 훨씬 느리게 비행했다. 주변을 맴돌던 비행체는 잠시 위아래로 오르락내리락하다가 10초 정도 공중에 정지해 있었다. 스마트폰을 꺼내 사진을 찍을 수 있을 만큼 한곳에 머물렀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후 비행체는 빠른 속도로 사라졌고 더 이상 볼 수 없었다. 불빛이 정말 밝았다. UFO라고밖에는 설명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번 목격담은 미 국가정보국장실(ODNI)이 미확인항공현상(UAP)에 관한 보고서를 공개한 지 불과 며칠 만에 나온 것이다. 정보국은 지난달 25일 공개한 보고서에서 UFO가 물리적으로 존재하는 현상이라고 밝혔다. 조종사들이 찍은 UFO 영상 일부도 함께 공개했다.

다만 ‘미확인비행물체’(UFO) 대신 ‘미확인항공현상’(UAP)이라는 용어를 사용했다. 미확인항공현상은 새 떼 등 레이더를 교란하는 항공 간섭물, 대기 현상, 미국 정부 또는 기업의 개발 프로그램, 외국 적대 시스템, 기타 등 5가지 범주로 분류했다.

▲ 미 국가정보국장실(ODNI)이 미확인항공현상(UAP)에 관한 보고서를 공개한 지 불과 며칠 만에 나온 것이다. 정보국은 지난달 25일 공개한 보고서에서 UFO가 물리적으로 존재하는 현상이라고 밝혔다. 조종사들이 찍은 UFO 영상 일부도 함께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04년부터 올해 3월까지 미 해군 조종사들이 관측한 미확인항공현상은 144건이다. 이 중 1건을 제외한 나머지 143건은 모두 설명 불가 판정이 내려졌다. 5가지 미확인항공현상 중 어떤 범주로도 분류할 수 없을 만큼 정보가 부족하다는 설명이다.

눈길을 끄는 대목은 조사 대상 144건 중 80건이 복수로 감지됐다는 부분이다. 어떤 범주로도 분류할 수 없는, 설명이 불가한 현상이 80건이나 복수로 감지됐다는 것은 외계인의 존재를 부정할 수 없음을 나타낸다. 특히 18건의 사례에서는 UAP가 바람을 거슬러 정지 상태로 있거나, 갑작스럽게 빠른 속도로 이동하는 등 일정한 패턴이 포착됐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