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무기

[김대영의 무기 인사이드] ‘세계 최대 크기와 위력’ 러시아 해군 타이푼급 잠수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시아의 타이푼급 전략핵잠수함은 세계 최대 크기와 위력을 자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러시아 해군

원자력 추진 잠수함에 SLBM(Submarine-Launched Ballistic Missile) 즉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을 탑재한 함정을 전략핵잠수함이라고 한다. 현재 전 세계 6개 국가 즉 미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중국, 인도만이 전략핵잠수함을 보유 및 운용하고 있다. 이 가운데 러시아의 타이푼급 전략핵잠수함은 세계 최대 크기와 위력을 자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에서는 일반적으로 나토(NATO) 즉 북대서양조약기구의 코드명인 ‘타이푼’으로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러시아에서 실제로 부르는 이름은 우리가 아는 것과 차이가 있다. 러시아에서는 ‘프로젝트 941 전략유도탄 잠수중순양함 아쿨라’로 여기서 아쿨라는 러시아어로 상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소련 시절인 지난 1981년 12월 23일 취역한 선도함 드미트리 돈스코이를 시작으로 1989년까지 총 6척이 건조되어 운용되었다. 애초 10척이 만들어질 예정이었지만 1991년 말 소련이 해체되면서 경제난으로 6척에서 건조가 멈추고 말았다.

▲ 타이푼급 잠수함은 다른 나라의 전략핵잠수함과 달리 특이하게 함교 앞부분에 20개의 발사관을 장착했다. 사진=러시아 해군

타이푼급 잠수함은 다른 나라의 전략핵잠수함과는 다른 특이한 모습을 가지고 있다. 일반적으로 전략핵잠수함은 세일(Sail) 즉 함교 뒷부분에 SLBM을 탑재한다. 하지만 타이푼급 잠수함은 함교 앞부분에 20개의 발사관을 장착했다. 또한 압력선체 1개로 구성된 다른 전략핵잠수함과 달리 압력선체 2개를 사용해 넓이도 상당하다. 이러한 독특한 외형을 갖게 된 배경에는 북극해에서의 작전을 고려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소련은 왜 북극해를 상정하고 타이푼급 잠수함을 만든 것일까

미국과 러시아의 대륙간탄도미사일 즉 ICBM과 SLBM의 경우 일단 발사되면 최단거리 경로인 북극을 지나 목표지점에 떨어진다. 이 때문에 ICBM이나 SLBM 발사를 탐지하는 조기경보레이더들은 대부분 북극상공을 감시하도록 배치되어 있다. 만약 북극해에서 SLBM을 발사한다면 적국의 조기경보레이더에 발사가 탐지된다 하더라도, 이에 대응할 수 있는 시간이 짧을 수밖에 없다. 또한 북극해에는 거대한 해빙들이 있어 잠수함이 은밀하게 작전할 수 있는 자연환경이 갖추어져 있다.

▲ 타이푼급 잠수함에 탑재된 RSM-52 SLBM은 사거리가 8300km에 달하고 10개의 핵탄두를 장착하고 있다. 사진=위키피디아

타이푼급 잠수함은 독특한 설계로 3m 이상의 해빙을 부수고 부상해, SLBM을 발사할 수 있으며 탑재된 RSM-52는 사거리가 8300km에 달하고 10개의 핵탄두를 장착하고 있다. 핵탄두의 위력은 100에서 200 킬로톤으로 추정되고 있다.

타이푼급 잠수함의 수상 배수량은 최대 2만4500t에 달하며, 수중 배수량은 최대 4만8000t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수상배수량은 사실상 경항공모함과 비슷하다. 또한 길이는 175m, 폭은 24.6m, 흘수 즉 선박이 물 위에 떠 있을 때에 선체가 가라앉는 깊이는 12m로 전해진다.

이러한 크기와 탑재된 SLBM의 위력 때문에, 타이푼급 잠수함은 러시아를 대표하는 무기로 손꼽힌다. 그러나 소련 붕괴 이후 경제난으로 6척의 타이푼급 잠수함 가운데 1척만이 정상적으로 운용되었으며 나머지 5척은 폐기되거나 혹은 항구에 발이 묶이게 된다. 대표적인 잠수함 영화로 손꼽히는 ‘붉은 10월’의 붉은 10월호는 타이푼급 잠수함을 모티브로 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대영 군사평론가 kodefkim@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