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핵잼 사이언스] 1억 년 전 살았던 ‘고대 게’ 호박서 발견…보존 상태 완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려 1억 년 전 지구상에 서식했던 갑각류가 호박 안에 갇힌 채 발견돼 학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CNN 등 해외 언론의 20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하버드대학 연구진은 2015년 미얀마 북부에서 발견된 호박 안에서 몸길이가 5㎜에 불과한 고대 게의 흔적을 발견했다.

지금까지 발견된 적이 없는 신종인 게는 어린 개체이며, 최대 1억 년 전에 서식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새로 발견된 종은 남아시아 및 동남아시아 신화에 나오는 춤추는 여신의 이름 등을 따 크레타프사라 아다나타(Cretapsara athanata)로 명명됐다.

이번에 발견된 것은 지금까지 발견된 것 중 가장 오래된 호박 속 수생동물로 꼽힌다. 보존상태가 매우 양호해 몸에 있는 더듬이 여러 기관이 모두 완벽하게 보존돼 있어 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다.

연구진은 이 게가 완전한 바다 게도, 완전한 육지 게도 아니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숲 바닥의 담수 또는 기수(바닷물과 강물이 섞여있는 곳에서 소금의 양이 바닷물보다 적은 물)에 살았을 가능성이 있다. 또 새끼를 바다에 풀어놨다가 나중에 다시 육지에서 떼를 지어 보내는 인도양 크리스마스섬의 붉은게처럼 육지로 이동하는 것도 가능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 1억 년 전 지구상에서 서식했던 고대 게의 상상도

지금까지 발견된 가장 오래된 게 화석은 2억 년 전의 쥐라기 시대에 살았던 고대 게의 것이지만, 이는 바다에 서식하는 게였다. 즉 바다에 서식하지 않는 갑각류 육지 게의 화석 가운데 이번 화석이 가장 오랜 역사를 간직한 것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바다 게와 육지 게의 진화 과정에 있는 미스터리한 연결고리가 호박에 갇힌 이번 화석을 통해 밝혀질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도 한 몸에 받고 있다.

예컨대 바다에 사는 일반적인 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 호박에서 발견된 고대 게에게서도 아가미와 폐를 찾을 수 없다. 이는 고대 게가 여전히 물속에서 서식이 가능했다는 것을 보여주지만, 나무 수액에 갇힌 채 발견된 점을 미뤄 봤을 때 바다가 아닌 육지에서도 살았음을 알 수 있다. 이를 통해 연구진은 고대 게가 해양동물은 아니지만 완전히 육상동물도 아닌 동물로 보고 있다.



연구진은 “이것은 호박에 갇힌 게 중에 가장 오래된 발견이며, 특히 나무 수액에 둘러싸여 있다는 사실은 갑각류가 바다가 아닌 나무 근처에 살았다는 것을 암시하는 만큼, 진화 과정의 미스터리를 푸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바다가 아닌 육지 게의 가장 오래된 화석 증거는 5000만 년 전이다. 하지만 이 동물은 2배나 더 오래 전에 서식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학술지인 사이언스의 자매지 사이언스 어드밴스 최신호에 실렸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