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위스콘신 ‘퍼레이드 차량 돌진’ 용의자 머그샷 공개…6명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대럴 브룩스(39)의 머그샷과 사건 당시 모습

미국 위스콘신 주에서 열린 크리스마스 퍼레이드에서 차량으로 행렬을 덮친 용의자가 5건의 고의 살인 혐의로 기소됐다. 지난 23일(이하 현지시간) CNN 등 현지언론은 SUV(스포츠유틸리티)를 몰고 행렬에 돌진한 대럴 브룩스(39)가 고의 살인 혐의로 기소돼 500만 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됐다고 보도했다.

사건이 벌어진 것은 지난 21일 오후 4시 39분. 당시 브룩스는 위스콘신 주 밀워키 교외 워케샤 마을에서 열린 퍼레이드 행렬을 향해 차를 몰아 5명의 사망자와 총 62명의 부상자를 냈다. 특히 23일 병원에서 치료 중이던 여덟 살 소년 잭슨 스파크스가 사망하면서 희생자는 총 6명으로 늘어났다.

다른 희생자들은 버지니아 소렌슨(79), 리앤나 오웬(71), 제인 쿨리치, 태마라 두런드(이상 52), 빌헬름 호스펠(81)이며 이 가운데 세 여성은 할머니 댄싱클럽 회원들이었다. 경찰은 부상자 중 18명은 어린이들이라고 밝혔다.

▲ 대럴 브룩스가 23일(현지시간) 법정에 나서 인정심문을 받은 뒤 떠나려 일어서고 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브룩스는 23일 처음으로 법정에 나서 인정심문을 받았는데 그 과정에서 눈물을 떨궜다. 보도에 따르면 브룩스는 1999년 이후 12건 이상의 범죄 혐의를 받아왔으며 범행 이틀 전에도 가정폭력 시비 끝에 아이 엄마를 공격한 혐의로 보석금 1000달러를 부과받은 바 있다. 현재까지 경찰은 이 사건을 테러와 연결 지을 증거는 없다며 선을 긋고있지만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한편 브룩스가 법원 출석에 앞서 촬영한 머그샷(경찰의 범인 식별용 얼굴 사진)도 현지언론의 관심을 받았다. CNN 등에 공개된 사진을 보면 눈을 크게 뜨고 다소 놀랐다는 표정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