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분명 초식인데!” 죽은 코끼리 잘근잘근 씹는 하마…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애니멀 픽!] “분명 초식인데!” 죽은 코끼리 잘근잘근 씹는 하마…왜?

하마가 죽은 코끼리에 다가가 살가죽을 잘근잘근 씹는 기이한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스위스의 한 사진작가는 최근 아프리카 보츠와나의 한 강에서 하마들이 죽은 코끼리의 몸을 조금씩 물어뜯는 광경을 목격했다.

브리스 프티(42)라는 이름의 사진작가는 지난해 10월 보츠와나에 있는 초베 국립공원을 방문했다. 세계 최대 아프리카코끼리의 서식지이기도 한 공원에는 초베강이 있으며 이곳에선 물을 마시러 온 코끼리 무리를 쉽게 볼 수 있다.

당시 작가 일행이 배를 타고 강가에 도착했을 때 이상한 광경이 펼쳐지고 있었다. 자연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코끼리 사체 곁으로 하마 무리가 다가왔기 때문. 아프리카 독수리와 대머리황새에 이어 다 자란 수사자 두 마리가 죽은 코끼리를 살피며 고기를 노렸지만, 누구도 하마들의 접근을 막을 수 없었다.

이들 하마는 죽은 코끼리를 이리저리 살피더니 살가죽을 물어뜯기 시작했다. 한 어린 하마는 장난을 치는지 코끼리 코를 물었다가 놓치기를 반복한 끝에 입어 물고 잘근잘근 씹기도 했다.

이에 대해 작가는 “하마는 초식동물이다. 그렇지만 죽은 코끼리의 위 속에는 소화되지 못한 식물이 70%가량 들어있다”면서 “이 사실을 아는 하마가 종종 죽은 코끼리 옆에서 발견되는 사례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하마들은 너무 흥분한 나머지 군침을 흘리며 코끼리의 위를 열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사진=브리스 프티/인스타그램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