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 일반

[영상] “퉤!” 돌맹이 뱉고 임무 재개한 화성 탐사 로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화성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오른쪽)와 장애물이 제거된 부분(왼쪽)

▲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화성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화성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가 부품 사이에 돌조각이 끼었던 난관을 해결하고 다시 임무를 시작했다.

NASA가 2020년 7월 발사한 퍼서비어런스는 이듬해인 2021년 2월 18일 화성 궤도에 진입해 예제로 크레이터에 착륙했다. 이후 화성에서 토양과 암석 표본을 채취하고 나서 지구로 보내는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순조롭게 임무를 수행하던 퍼서비어런스를 멈추게 한 것은 작은 돌조각이었다. 이번 달 초 NASA는 조약돌 크기의 화성 암석이 퍼서비어런스 아래쪽에 끼이면서 표본을 밀봉하고 보관하는 작업을 방해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NASA는 작은 돌조각 하나로 임무 실패의 위기에 있던 퍼서비어런스를 ‘되살리기’ 위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이중 하나는 돌조각이 끼어있는 부분을 돌리고 흔들어 방해물을 떨어뜨리는 것이었다.

이 방법을 취할 경우 이미 채취했던 화성 바위 ‘이솔’(issole)의 샘플(시료)을 버려야 한다는 전제 조건이 있었다. NASA 퍼서비어런스팀은 이미 소실됐을 가능성이 높은 샘플을 포기하고, 임무를 재개하는 방향을 선택했다.

NASA는 미국 현지시간으로 15일과 20일 두 차례에 걸쳐 돌조각이 끼어있던 퍼서비어런스의 부품 부분을 돌리고 흔드는 작업을 실시했다. 퍼서비어런스는 돌조각이 있던 목 부분을 이리저리 흔들어 입구 부분에 끼어있던 방해물 2개를 털어냈다.

이어 샘플을 이동시키고 보관하는 부분을 다시 한번 회전시키고 흔들어 채취된 시료를 버렸다. NASA가 공개한 영상은 퍼서비어런스가 인위적으로 움직이는 과정에서 암석 시료가 바닥에 떨어지는 모습을 생생하게 담고 있다.

NASA 퍼서비어런스 팀은 “퍼서비어런스의 하단에는 아직 돌조각 2개가 남아있지만, 이는 퍼서비어런스가 남은 임무를 수행하기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판단한다”고 전했다. 현재 퍼서비어런스는 정상 작동 상태로, 다시 본래의 임무를 재개했다.



한편, 퍼서비어런스의 목표는 화성에서 35억년 전 방대한 물과 수로로 가득했던 예제로 크레이터의 지질학적 진화 과정을 연구하기 위한 샘플을 수집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2년간 25㎞를 이동하며 화성의 토양과 암석을 채집한다.

퍼서비어런스가 수집한 샘플은 이르면 2031년, NASA와 유럽우주국(ESA)의 공동작업을 통해 지구로 운반될 예정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