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국은 비호감”…미국인 82%, 역대급 수치로 중국에 부정적 견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인의 82% 이상이 중국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매체 자유아시아방송은 미국의 민간 싱크탱크인 퓨 리서치(Pew Research Center) 연구보고서를 인용해 ‘올해 미국인이 갖는 중국에 대한 비호감도가 역사상 최고치를 갱신했으며 조사에 참여한 미국인 중 82% 이상이 중국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갖고 있다고 답변했다’고 29일 보도했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중 40% 이상은 중국에 대해 ‘매우 부정적인 견해를 가졌다’고 답변했는데, 이는 지난해 대비 약 6% 이상 증가한 수치다. 이번 조사는 퓨 리서치 센터가 지난달 21일부터 27일까지 총 3581명의 미국 성인을 대상으로 중국에 대한 견해와 국제적 이미지를 묻는 내용의 비대면 전화 조사 방법으로 진행했다.

연구 결과, 응답에 참여했던 미국인의 약 66%가 최근 몇 년 사이 국제 경제에 미치는 중국의 영향력이 크게 증가했다고 답변했으며, 이는 지난 2020년 조사 대비 약 5%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3년부터 매년 퓨 리서치 센터가 실시해오고 있는 조사에서 ‘중국이 가진 국제적인 영향력과 비중이 위협적이냐’를 묻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변한 응답자의 비율은 지난 10년 사이 23% 증가했다. 또, 응답자의 약 43%는 중국의 군사력에 대해 우려했으며, 42%는 중국의 인권 문제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고 답변했다.

특히 대만 해협에서 중국이 행사할 가능성이 높은 군사적 긴장 상태에 대해 미국인 응답자의 약 35%가 매우 우려한다고 답변했고, 26%의 응답자는 중국 공산당이 지지하는 홍콩의 중국화가 결과적으로 미국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했다.

조사에 참여한 미국인 응답자의 단 15%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국제 문제에 올바르게 대처하고 있다고 답변한 반면 85%의 응답자는 시 주석에 대한 신뢰가 없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와 함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미국인의 약 92% 이상이 중국과 러시아 양국의 파트너십이 미국에 나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응답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 중 62%는 중-러 파트너십이 미국에 매우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에 대해, 미국 세인트 토마스 대학 국제연구센터의 예야오위안 교수는 “코로나19가 중국에서 발견됐을 당시 이에 대한 적절한 치료와 대책을 수립하기보다 은폐에 급급했던 행태가 미국인들이 가진 중국에 대한 평가를 악화시키는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면서 “대다수의 미국인들은 코로나19에 대한 중국의 태도와 정보 공개 방식이 매우 부적절했다고 느끼고 있으며, 기본적으로 미국인 다수가 코로나19 발병 사태에 대해 중국이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예야오위안 교수는 신장 위구르 사태 중 중국 내부에서 빚어지고 있는 심각한 인권문제 상황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그는 “중국은 대대적인 대외 선전을 통해 미국식 민주주의와 인권이 많은 문제를 발생시키고 있다고 지적해오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정작 중국이 이야기하는 미국식 인권과 관련해 중국이 직면한 인권 문제에 대해서 발언하는 것은 매우 꺼리는 것이 더 큰 문제다”고 지적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