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 포격 속에서도…방탄조끼 입고 씨 뿌리는 우크라 농부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6일(현지시간) 돈바스와 인접한 우크라이나 남동부 자포리자에서 농부 유리이(41)가 방탄모와 방탄조끼를 챙겨 입고 들판에 서 있다./로이터 연합뉴스

개전 일주일 후, 우크라이나 농부 유리이(41)가 일하는 자포리자 들판에도 러시아의 다연장로켓 BM-21 그라드가 빗발치기 시작했다. 세계적인 곡창지대는 생사가 오가는 전쟁터로 변했지만, 농부는 씨뿌리기를 멈추지 않았다. 26일(이하 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전쟁터에서 목숨 걸고 종자를 심는 우크라이나 농부들을 소개했다.

농부 유리이와 동료 올레크시이(43)는 본격적인 봄 파종 철을 맞아 폐허가 된 자포리자 들판으로 향했다. 우크라이나 남동부 자포리자는 격전지 돈바스와 200㎞ 떨어진 곳으로 러시아군 공격이 수시로 이어지고 있다.

▲ 26일(현지시간) 돈바스와 인접한 우크라이나 남동부 자포리자에서 농부 올레크시이(43)가 방탄조끼를 챙겨 입고 있다./로이터 연합뉴스

▲ 26일(이하 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동부 자포리자에서 농부 유리이가 트랙터에 올라 군용헬멧을 매만지고 있다./로이터 연합뉴스

지주가 내어준 방탄조끼와 군용헬멧으로 만반의 준비를 마친 우크라이나 농부들은 트랙터로 밭을 갈고 종자를 심었다. 농부 유리이는 “검문소를 지나 밭으로 간다. 커피 한 잔 마시고 방탄조끼를 챙겨입는다. 포격이 시작되면 짐을 챙겨서 사무실로 대피한다”고 설명했다. 

동료 농부 올레크시이는 “트럭을 몰고 밭으로 갔는데 포탄이 떨어져 있더라. 포격 당시 밭에 있지 않은 것에 하늘에 감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포격은 주로 밤에 일어난다. 포격이 끝나면 밭 상태를 확인하고, 필요한 경우 전문가를 불러 로켓과 파편을 제거한다”고 그는 말했다. 농사일에 그야말로 목숨을 건 셈이다. 올레크시이는 “당연히 무섭다. 포격으로 많은 것이 파괴됐다. 말로는 표현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 2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동부 자포리자에서 농부 올레크시이가 방탄모를 잠시 벗고 들판에 쭈그려 앉아 있다./로이터 연합뉴스

▲ 2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동부 자포리자에서 농부 올레크시이가 방탄조끼를 착용한 채 작업에 열중하고 있다./로이터 연합뉴스

국제 곡물 위원회 데이터에 따르면 우크라이나는 2020~2021년 곡물 4470만t을 외국에 수출한 세계 4위 곡물 수출국이다. 특히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와 함께 세계 밀 수출량의 1/3을 차지하고 있다. 옥수수, 보리, 해바라기 씨앗 3대 수출국이기도 하다. 전 세계 옥수수의 20%, 해바라기 기름의 80%가 우크라이나에서 나온다. 하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곡물 수출량이 급격히 감소했다.

지난주 우크라이나 농업부는 러시아의 침공 여파로 올해 봄철 작물 파종 면적이 예상 면적의 20%인 250만㏊에 그쳤다고 밝혔다. 생산 부족이 예상되는 만큼 전 세계 곡물 가격도 요동치고 있다. 미국 CNBC에 따르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전 세계 밀 가격은 이전보다 최소 30% 상승했다. 

이에 대해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우크라이나뿐만 아니라 세계 식량난이 가중되고 있다”며 “유엔은 약 17억명이 식량난으로 빈곤과 기아에 직면할 것으로 추정했다”고 우려했다.

▲ 2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동부 자포리자에서 농부 유리이와 올레크시이가 방탄모를 착용하고 있다./로이터 연합뉴스

▲ 2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동부 자포리자에서 농부 유리이와 올레크시이가 방탄조끼와 방탄모를 착용하고 들판에 서 있다./로이터 연합뉴스

이 와중에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에서 수확한 농작물까지 약탈하고 있다. 

28일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 농민이 수확한 농작물을 약탈했다”고 비난했다.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러시아군은 헤르손에서 농작물을 약탈하고 항구의 선적을 막는 등 세계 식량 안보 위협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우크라이나 검찰 당국도 별도의 성명을 통해 러시아군이 26일 자포리자 한 농기업 창고에서 밀 61t을 약탈한 사건에 대한 수사를 개시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정보의 출처에 대해서 알지 못한다”며 자세한 언급을 피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