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찍히면 사라진다’...시 주석 연임 앞두고 中 걸림돌 제거에 총력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주식 시장에 날카로운 비판적 시각을 쏟아냈던 유명 애널리스트의 소셜미디어 계정이 돌연 삭제됐다. 

코로나19 사태와 세계 정치의 긴장 사태로 중국 주식 시장 가치가 2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질 것이라는 비판적 전망을 내놓은 직후, 홍콩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유명 애널리스트 홍하오의 모든 SNS 계정이 삭제된 것.

홍콩 매체 더 스탠다드는 지난 29일을 시작으로 중국 투자은행 보콤인터네셔널홀딩스(Bocom International Holdings)의 수석 애널리스트 홍하오의 위챗과 웨이보 계정이 ‘알 수 없는 이유’로 일방적으로 삭제됐으며, 해당 SNS 업체 측은 홍하오의 계정 삭제 이유를 묻는 질문에 대해 회신하지 않고 있다고 2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시진핑 국가주석의 세 번째 연임을 앞두고 중국 시장 분석가들의 부정적인 논평이 중국 당국이 민감한 반응을 보인 것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지난 4월, 홍하오 애널리스트가 자신의 SNS와 홍콩 일부 매체들을 통해 ‘최악의 경우 상하이종합지수가 3000선 이하로 거래될 수 있다’고 예견하며, ‘중국 주식에 대한 국제적 신뢰 급락으로 대규모 자본 이탈 가능성이 크다’는 내용의 비관적인 전망을 담은 논평을 게재한 것이 그에 대한 탄압의 주원인이 됐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그의 예견은 곧장 현실이 됐는데, 그의 중국 시장에 대한 비판적 논평이 보도된 직후였던 지난달 25일, 중국 본토 증시의 벤치마크인 상하이종합지수는 약 22개월 만에 3000선이 붕괴된 데 이어 26일에는 2900선이 무너지기도 했다. 

그런데 홍하오 애널리스트의 중국 정부를 향한 날카로운 논평은 그 후에도 이어졌다. 그는 미국 주식 시장에 상장한 중국 기업에 대한 엄격한 감사 규정에 대해 ‘미국 탓으로 돌리기 보다는 중국 정부의 지나친 과학 기술업체에 대한 단속이 가장 큰 문제’라면서 시 주석의 중국 기업 해외 주식시장 상장 탄압 방침을 정면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이후에도 홍하오 애널리스트는 상하이에 대한 봉쇄가 본격화됐던 지난 3월 31일, 자신의 트위터에 ‘상하이는 봉쇄됐고, 더 이상의 GDP 성장도 없다’는 글을 올려 또 한 번 화제가 됐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