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軍 전투기 40대 박살낸 ‘키이우의 유령’ 실체 밝혀졌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3월 우크라이나군이 공개한 ‘키이우의 유령. 그는 러시아의 침공 첫날, 러시아 전투기 10대를 홀로 격추시키면서 영웅으로 떠올랐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두달 넘게 이어지는 가운데, 이번 전쟁의 최초 영웅인 ‘키이우의 유령’에 대한 실체가 공개됐다.

일명 ‘키이우의 유령’이라고 불리는 한 조종사는 홀로 러시아 전투기 최소 10대를 격추시켰다고 알려지면서 일약 영웅으로 떠올랐다. 당시 우크라이나 보안국은 7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공식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영웅담을 전했고, ‘키이우의 유령’ 이야기는 전설처럼 일파만파로 퍼져가기 시작했다.

일각에서는 ‘키이우의 유령’의 실존 여부에 의구심을 표했지만, 지난 3월 우크라이나군은 ‘키이우의 유령’의 실존이 확실하다며, 처음으로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지난달 말에는 영국 및 우크라이나 언론을 중심으로 ‘키이우의 유령’이 전투 중 사망했다는 소식이 돌았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지난달 29일(이하 현지 시각) 우크라이나 소식통을 인용해 “(키이우의 유령으로 알려진) 스테판 타라발카(29) 소령이 지난 3월 13일 러시아 전투기들과의 공중전 도중 전사했다”고 전했다.

▲ 지난 3월 13일 전사한 것으로 알려진 우크라이나군 파일럿 스테판 타라발카(29) 소령. 그는 이번 전쟁에서 러시아 전투기를 대거 격추한 ‘키이우의 유령’으로 추정되는 인물이었다. 출처=트위터

하지만 최근 우크라이나군이 '진실'을 공개했다. 우크라이나 공군은 3일 페이스북을 통해 “‘키이우의 유령’은 우크라이나인들이 창조한 가상의 영웅”이라고 밝혔다. 공군의 이 같은 발표는 ‘키이우의 유령’이 전투 도중 사망했다는 보도가 나온 직후 이뤄졌다.

우크라이나 공군은 “타라발카 소령은 ‘키이우의 유령’이 아니고, 40대의 전투기를 격추하지도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SNS 상의 ‘키이우의 유령’ 모습은 한 사람이 아니라 수도의 하늘을 지키는 40전술항공여단 조종사들의 집합적 이미지”라고 덧붙였다.

▲ ‘키이우의 유령’으로 알려진 우크라이나 조종사 스테판 타라발카
페트로 포로센코 전 우크라이나 대통령 트위터 캡처.

우크라이나군 파일럿인 타라발카 소령의 사진과 가족 인터뷰 등이 공개되면서, 그는 '키이우의 유령'과 달리 실존 인물로 확인됐다. 타라발카 소령은 지난 3월 13일 전사했으며, 그에게는 아내와 8세 아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키이우의 유령’에 대한 의구심이 샘솟던 지난 3월 당시, 그는 우크라이나 저항의 상징이었다. 그의 존재를 믿지 않는 목소리에 대해 일각에서는 “러시아인들이 ‘키이우의 유령’을 믿는다면 두려움이 생기겠지만, 우크라이나인들이 믿는다면 그들에게 희망을 가져다 줄 것”이라며 키이우의 유령에 의심을 갖지 말자는 반박도 나왔다.

이처럼 ‘키이우의 유령’은 전쟁 때마다 등장했던 선전전의 일환으로 분석된다.



사무엘 울리 텍사스 대학 교수는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와 한 인터뷰에서 “선전은 좋은 것도 나쁜 것도 아니다“라며 “통제를 위한 것은 맞지만, 중요한 것은 우크라이나 정부가 독재정권으로부터 공격받을 때 나라를 하나로 뭉치기 위해 사용하는지 여부“라고 말했다.

영국 BBC는 우크라이나 군사 전문가를 인용해 ‘키이우의 유령’ 영웅담은 국민이 (전쟁과 관련한) 단순한 이야기를 필요로 할 때 사기를 올리도록 도와줬다고 분석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