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대만은 주민을 원숭이로 취급”...中, 진단키트 부족한 대만 ‘조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방역 비용을 되려 감축한 것으로 알려진 대만을 겨냥해 비난의 화살이 쏟아졌다. 

중국 기관지 관찰자망 등 다수의 매체들은 차이잉원 총통이 이끄는 대만 정부가 타이베이시를 중심으로 한 방역 예산에서 총 수천억 원을 감축해 결과적으로 주민들을 곤경에 처하게 했다면서 9일 이 같이 보도했다. 

이 매체들은 앞서 대만 타이베이 커원저 시장이 현재 매체를 통해 “대만 정부를 믿은 것이 잘못이었다”고 발언한 내용을 인용해 ‘대만이 자랑한 그들만의 방역 대책이 사실상 좀비 방역에 불과했다는 것이 탄로 났다’고 꼬집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대만 당국은 28억 대만 달러(약 1197억 원)의 방역 예산을 감축했는데, 이로 인해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물량 부족 등 예상치 못한 악재에 봉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달 28일, 대만 당국은 일평균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만 명을 넘어서자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를 판매하는 모든 약국을 통해 일평균 최대 78개의 키트를 배포하기 시작했다. 

 

이후 자가검사키트 구매를 원하는 주민들은 본인 신분증을 지참한 뒤, 1회당 1개의 키트만 제한적으로 구매할 수 있는 형편이다. 

하지만 이마저도 대부분의 판매처에 공급 물량이 부족한 탓에 주민들은 여러 곳의 약국을 전전하면서도 사실상 자가검사키트를 쉽게 구매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중국 매체들은 이에 대해 ‘매일 아침이면 자가검사키트를 판매하는 약국 앞으로 긴 줄을 선 주민들의 행렬을 쉽게 목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밀집한 것으로 알려진 대만 북부 지역의 신베이시(新北市)의 허우유이(侯友谊) 시장도 대만 당국의 방역 예산 감축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냈다. 

허우유이 시장은 “신베이시 892곳의 약국에서 자가검사키트를 판매하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대부분의 주민들이 1개월 이상 대기한 후에야 겨우 진단 키트를 구매할 수 있을 정도로 물량 공급이 부족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타이베이 왕훙웨이 시의원 역시 “대만 전체에서 진단키트를 판매하는 약국은 4만 967곳인데, 하루 평균 39만 부의 키트가 공급되고 있다”면서 “결국 대만 주민들은 평균 한 달 정도 대기한 후에야 진단키트를 겨우 구매할 수 있는 형편인 셈”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 같은 소식이 중국 매체를 통해 대대적으로 보도되자 중국 국무원 소속 대만사무판공실 주펑롄(朱凤莲) 대변인은 “대만 동포들이 하루 빨리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중국 중앙 정부가 방역에 협조할 것”이라면서 “중국산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와 방역 용품 생산 업체와 구매 상담을 진행하도록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