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안컵 개최 노리는 한국에 中네티즌 “차라리 게임기로 하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AFC컵 자료사진

중국이 코로나19로 인해 반납한 2023년 아시안 컵에 일본, 한국 등이 개최를 고려하고 있다는 중국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이미 포기한 개최국임에도 중국 네티즌들의 반응은 떨떠름했다.

19일 중국 관영 매체인 환구시보는 일본 마이니치 신문의 18일 자 보도를 인용해 최근 중국이 포기한 2023년 아시안컵 개최권을 얻기 위해 물밑 작업 중이라고 전했다. 일본 축구 협회 측에서도 어느 정도 인정한 상태로 아시아축구연맹과 중국의 개최권을 일본이 가져오는 사안에 대해 비공식적으로 소통 중이라고 전했다.

다시마고조 일본 축구 협회장은 “만약 일본에서 아시안 컵이 열릴 경우 기존의 중국 대회와 동일한 일정으로 치러질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2023년 아시안 컵 개최까지 약 1년이 남은 시점에서 24개 팀이 묵을 숙소와 훈련 장소를 마련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라며 재정적인 문제로 성사되지 않을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4년에 한 번씩 열리는 아시안 컵은 일본이 4차례나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을 가장 많이 차지한 국가이기도 하다. 원래 2023년 아시안 컵은 6월 16일~7월 16일까지 베이징, 상하이 등 중국 10개 도시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갑작스러운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도시들이 봉쇄하는 바람에 아직 1년이 남았지만 중국 축구 협회 측은 아예 아시안 컵 개최권을 반납해버렸다. 오는 9월 항저우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2022 아시안게임은 무기한 연기되었다. 이번 아시안게임 연기는 항저우에서 180km 정도 떨어진 상하이가 봉쇄된 것이 가장 큰 이유로 꼽히고 있다.

일본과 함께 한국 역시 아시안 컵 개최지로 거론되고 있다. 한국도 2023년 아시안컵 유치에 나섰다가 여자월드컵 유치에 집중하기 위해 포기했지만, 여자월드컵 유치도 포기하면서 2023년 아시안 컵 개최지로 한국이 거론되고 있는 것.

2002년 한일 월드컵을 치르면서 수준 높은 축구 경기장과 훈련장도 갖추고 있고 숙박, 교통까지 인프라가 탄탄해 승산이 있다는 것이 한국 언론의 평가다. 지난 1960년 2회 아시안 컵 개최국이자 우승국이었던 한국은 그 이후로 아시안컵과는 큰 인연이 없었다.

한국과 일본에서 개최 될지도 모른다는 소식에 중국 누리꾼들이 발끈했다. “베이징, 상하이가 안된다면 선전 같은 곳도 있지 않나? 굳이 일본에서 개최할 필요가 있냐”, “한국에서 개최하면 세계적인 선수는 안 올 듯”이라며 아시안컵의 의미 자체를 이해하지 못하는 듯한 의견도 있었다. 



일부 누리꾼은 “차라리 온라인으로 경기를 하는 건 어떨까?”, “각 나라 선수들에게 PS(플레이스테이션 콘솔 게임기)나 AR/VR 게임기 하나씩 주고 가상 시합하는 게 낫겠다”라며 비꼬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중국은) 축구도 못하면서 축구 시합은 왜 나가냐”, “잘 됐다, 홈그라운드에서 중국 대표팀의 축구 실력을 보고 싶지 않다”, “일본이 중국 국가대표팀 체면 살려줬네”, “코로나 때문이 아니라 중국 축구팀 실력과 관계있는 것 아니냐”라며 중국 대표팀의 실력을 비난했다. 

이민정 중국 통신원 ymj0242@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