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포착

[포착] ‘생얼’로 미인대회 결승 진출한 英 여성…“94년 만 처음”

작성 2022.08.27 20:06 ㅣ 수정 2022.08.27 20: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화장하지 않은 맨얼굴로 미인대회에 출전해 결승권을 따낸 영국 대학생 멀리사 라우프(20), 오른쪽은 화장을 한 모습
영국의 한 미인대회에 출전한 여성이 화장을 하지 않은 맨 얼굴로 결선에 진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미국 CNN 등 해외 언론의 26일(이하 현지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런던 출신의 대학생 멀리사 라우프(20)는 지난 22일 열린 미스 잉글랜드 준결승에서 화장하지 않은 일명 ‘생얼’로 출전했다.

미스 잉글랜드 대회 측은 “1928년 시작된 이 대회에서 화장을 하지 않은 채로 출전한 도전자가 결선에 오른 것은 94년 만에 처음”이라고 밝혔다.

확대보기
▲ 화장하지 않은 맨얼굴로 미인대회에 출전해 결승권을 따낸 영국 대학생 멀리사 라우프(20)
이날 라우프는 짙은 남색 드레스를 입고 목걸이와 귀걸이를 착용했으며, 얼굴은 피부색을 고스란히 내보이는 맨얼굴로 무대에 섰다.

라우프는 영국 인디펜던트와 한 인터뷰에서 “내면의 아름다움을 홍보하고, SNS에서 강조하는 아름다움에 도전하기 위해 맨얼굴로 출전을 결정했다”면서 “다양한 연령대의 소녀들이 메이크업을 해야 한다는 압박감을 느낀다. 그렇기 때문에 이런 나의 결정은 내게도 많은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확대보기
▲ 화장하지 않은 맨얼굴로 미인대회에 출전해 결승권을 따낸 영국 대학생 멀리사 라우프(20). 사진은 화장 한 라우프의 모습
이어 “이전까지는 내가 미의 기준을 충족한다고 느낀 적은 없다. 하지만 최근 들어 내 피부가 아름답다고 느꼈고, 메이크업 없이 경쟁하기로 결정했다”면서 “물론 여전히 화장으로 가린 내 자신이 더 자신감 있어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러나 나는 내가 누구인지 공유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미스 잉글랜드 대회 주최 측은 “메이크업 없이 준결승에 도전한 참가자는 이번이 처음이다. 다른 모든 참가자들도 힘을 얻었다”면서 “2022년 미스 잉글랜드 대회에서 멜리사에게 행운이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라우프는 오는 10월 열리는 결선 무대에서도 화장하지 않은 맨얼굴로 도전장을 내밀 예정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여왕 장례식 오지마!” 英 왕실이 극구 거부한 ‘5명’ 누
  • 역대급 망신…일본서 가장 오래된 글자, 알고보니 ‘유성펜’
  • 中 36세에 구강 암으로 사망한 가수, 절대 먹지 말라는 이
  • “뱀파이어 부활 막아라”…목에 ‘낫’ 놓인 폴란드 17세기
  • 붙잡힌 러軍 포로, 주민들 만세 오열…우크라 빠른 반격
  • 조 바이든·윤 대통령이 英여왕 장례식서 ‘14열’에 앉은 이
  •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 첫 등장…中 전문가들 주장
  • “횡재했어요”…美 남성, 주립공원서 3만5000번째 다이아몬
  • 반격 나선 우크라, 대마도 면적 되찾아…러軍도 다수 항복
  • 중국서 ‘돈쭐’난 한국 빵집…“우리 구세주” 응원 쏟아진 이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