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포착

[포착] ‘쾅’ 드론 하나에 박살나는 러軍 탱크…속수무책 당한다(영상)

작성 2023.01.23 18:30 ㅣ 수정 2023.01.23 18:3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 국군이 현지시간으로 지난 19일 공개한 영상. 우크라이나군 드론에서 떨어진 폭발물에 러시아군 탱크가 파괴되는 모습
다윗과 골리앗의 전투 또는 구식 무기와 현대 무기의 전쟁 상황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장면이 우크라이나 전쟁터에서 펼쳐졌다.

지난 19일(이하 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국군이 공개한 영상은 드론(무인기) 한 대가 ‘갑옷’으로 무장한 러시아군의 탱크를 손쉽게 파괴하는 모습을 담고 있다.

영상 속 ‘Z’자가 그려진 러시아군 탱크 위로 드론이 여러 차례 폭발물을 떨어뜨린다. 초반에는 폭발물이 탱크의 갑판에 맞아 별 다른 타격을 주지 못하는 듯 보이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탱크의 해치가 열린 틈 사이로 폭발물이 떨어졌고 이내 대형 폭발로 이어졌다.

탱크에 타고 있던 러시아 군인들이 사전에 대피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확대보기
해당 영상을 공개한 우크라이나 국군 측은 “다윗과 골리앗. 소형 드론이 대형 전차에 대항할 수 있을까?”라고 반문한 뒤 “대항할 수 있다! (드론) 운영자가 숙련되고 끈질긴 경우라면 가능하다. 우크라이나 2기계화 대대에도 같은 것(드론)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2월 24일 개전 이후 러시아군의 압도적인 무기 규모에 직면한 우크라이나군은 러시아군의 탱크 등과 정면으로 맞서기 보다는 소형 드론을 이용해 러시아군의 대형 무기를 무력화하고 있다.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 국군이 현지시간으로 지난 19일 공개한 영상. 우크라이나군 드론에서 떨어진 폭발물에 러시아군 탱크가 파괴되는 모습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 국군이 현지시간으로 지난 19일 공개한 영상. 우크라이나군 드론에서 떨어진 폭발물에 러시아군 탱크가 파괴되는 모습
우크라이나가 운용하는 드론은 러시아군의 소련제 탱크나 장갑차보다 훨씬 더 민첩한데다 가격 대비 성능도 뛰어나 러시아군을 혼란에 빠뜨리는데 충분할 정도라는 평가를 받는다.

일부 드론은 러시아군의 목표물을 향해 직접 날아들어 파괴하지만, 일부는 이번 영상 속 드론과 마찬가지로 폭발물을 실어다 나르고 현장에서 이를 투하해 러시아의 고가 장비를 파괴하기도 한다.

우크라이나 국군 참모부 발표에 따르면, 개전 이후 약 11개월 동안 러시아군 전사자는 11만 9300명이 발생했으며 탱크 3139대, 장갑차 6241대를 잃었다.

우크라이나, 서방 국가에 주력 탱크 지원 호소…현실은?

현재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군의 진격을 막는 동시에 빼앗긴 영토를 되찾기 위해서는 독일제 탱크인 레오파드2, 미국제 탱크인 M1 에이브람스 등과 같은 주력 무기가 필요하다고 연일 호소했다.

확대보기
▲ 독일제 레오파드2 탱크 자료사진
그러나 독일은 지난 20일 러시아와의 전통적인 관계 및 확전 가능성, 국가 정체성 등의 이유를 들어 레오파드2 탱크 지원을 거부했다. 

현재로서는 미국이 이른 시일 내에 에이브럼스 탱크를 우크라이나에 지원할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

콜린 칼 미 국방부 정책차관은 M1 에이브람스 탱크 지원 여부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미국은 아직 그 단계에 이르지 않은 것 같다”면서 “에이브람스 탱크는 매우 복잡한 장비이며, 고가인데다 훈련하기도 힘들고 제트엔진(가스터빈엔진)까지 장착돼 있다. 결코 유지하기 쉬운 시스템이 아니다”라고 대답했다. 

확대보기
▲ 미국 M1 에이브람스 탱크 자료사진
AFP 통신은 “미국 측은 우크라이나가 이 탱크를 수리할 수도, 지속할 수도, 장기적으로 비용을 감당할 수도 없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하며 에이브람스 지원에 거리를 두는 모습이었다”고 분석했다. 


현재까지 주력 탱크를 지원하겠다고 결정한 서방 국가는 영국 한 곳 뿐이다. 영국은 우크라이나에게 영국제 주력 무기인 챌린저2 탱크 14대와 장갑차 200대 등을 지원하겠다고 결정하면서, 무기 지원을 망설이는 독일 등을 압박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17세 아내 참수해 머리 들고 다닌 이란 남편에 징역 8년
  • 치명적 맹독 가진 파란고리문어 中 훠궈집서 재료로…
  • 교실서 유사 성행위 한 여교사 논란...상대는 교도소 남친
  • 앗 아군이네?…러시아군, ‘실수’로 용병 바그너 그룹 탱크
  • 몸길이 120㎝ 넘어…‘멸종위기’ 거대 장어, 美 해변서 발
  • “푸틴 대통령, 올해 중 정계 은퇴 선언…후임자도 지정 완료
  • 네팔 여객기 추락 순간, 기내서 찍은 마지막 영상 보니
  • 우크라 병사 몸에 박힌 유탄을 ‘쏙’…폭발 위험에도 수술 성
  • ‘우크라와 싸우기 싫다’는 러 바그너 용병들, 훈련병 보는
  • “도망치면 죽는다”…러 탈영병, 총살 뒤 시신 버려져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