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를 보다

“화성서 뭐하니?”…美 정찰위성, 잠자는 中 탐사로보 포착 [우주를 보다]

작성 2023.02.22 10:44 ㅣ 수정 2023.02.22 10:4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미 항공우주국 MRO 고해상도 카메라(HiRise)에 촬영된 중국 주룽(원안)의 모습. NASA/JPL-Caltech/UArizona
이제는 지구를 넘어 우주에서도 패권을 놓고 경쟁 중인 미국과 중국의 상황이 흥미로운 사진 한 장에도 드러났다.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 대학 MRO 고해상도 카메라(HiRise) 연구팀은 현재 화성 주위를 공전하며 탐사 중인 화성정찰위성(MRO)이 촬영한 중국 탐사로보의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3장으로 이루어진 각각의 사진을 보면 중국의 화성 탐사로버 '주룽'은 푸른빛의 둥그런 점 모양으로 확인된다. 맨 왼쪽 사진은 지난 2022년 3월 11일, 가운데는 같은 해 9월 8일, 나머지 한 장은 가장 최근인 지난 7일 촬영됐다. 특이한 점은 주룽이 지난해 3월에는 사진 상에서 왼쪽 상단에 위치해 있지만 지난해 9월과 지난 7일에는 중앙 하단 같은 곳에 위치에 있다. 곧 지난해 3월까지만 해도 탐사 활동을 했던 주룽이 지난해 9월 이후에는 조금도 움직이지 않고있는 셈.

확대보기
▲ 지난 2021년 중국국가항천국(CNSA)이 공개한 주룽(사진 왼쪽)과 착륙플랫폼의 모습.
실제 주룽은 지난해 5월 혹독한 화성의 겨울을 앞두고 동력 소모를 최소화하기 위해 안전모드로 들어갔다. 그러나 겨울이 끝나고 봄이 시작된 12월 주룽은 다시 '겨울잠'에서 깨어나 활동을 재개해야 하나 어찌된 영문인지 꼼짝하지 않고 있다. 이에대해 중국 국가항천국(CNSA)은 주룽 활동 재개에 대해 공식적인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다만 전문가들은 주룽의 태양광 패널이 화성의 심한 모래와 먼지 폭풍을 견디지 못하고 전력 생산 능력이 떨어졌다고 추정하고 있다. 결과적으로 이번 미 항공우주국(NASA) 화성정찰위성이 촬영한 사진에 현재 주룽이 상황이 고스란히 노출된 셈이다.

확대보기
▲ 지난 2020년 하이난 원창 우주발사장에서 창정-1에 실려 발사되는 톈원 1호(사진 오른쪽)와 화성에 착륙하는 모습(가상 이미지)
이 사진은 군사적인 목적보다는 과학적인 임무의 일환으로 보이지만 사실상 미국의 독무대였던 화성에서의 양국 경쟁이 본격 점화됐다는 점은 분명해졌다.


한편 중국 고대 신화에서 ‘불의 신’ 주룽(祝融)의 이름을 딴 주룽은 무게 240㎏로 6개의 바퀴로 1시간에 200m를 이동할 수 있다. 지난 2020년 7월 톈원(天問) 1호 우주선을 타고 4억7000만㎞를 날아온 끝에 지난 2021년 5월 화성 유토피아 평원 남부에 도착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기쁨을 위해 죽였다”…100명 살해한 브라질 희대 살인마
  • 아르헨 해변서 실종된 남성, 상어 배 속에서 발견…팔에 문신
  • 어린 자녀 5명 살해한 벨기에 엄마 희망대로 ‘안락사’ 된
  • “메뉴에 ‘쥐’ 넣을 권한 없어”…‘쥐 통째로’ 나온 美 한
  • 필사적으로 도망쳤지만…자폭 드론에 파괴되는 러軍 탱크
  • 허리가 부러진 채 헤엄치는 참고래의 비참한 운명...원인은
  • 생명체가 하나도 없다…러 군 공격에 ‘멸망’한 도시 마린카
  • 中 호텔서 자던 중 독사에 물린 여성…호텔 측 “고객 과실도
  • 女속옷 입고 방송하는 중국 남성들, 왜?…“우린 정말 진지해
  • 재블린이 뭐길래…우크라, 3주간 러 탱크 130대 파괴한 비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