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비아그라에 대해 당신이 몰랐던 사실…이런 효과도 있다?[핵잼 사이언스]

작성 2024.02.09 16:32 ㅣ 수정 2024.02.09 16:3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비아그라 자료사진. 서울신문DB
비아그라, 시알리스와 같은 발기부전 치료제가 알츠하이머 발병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BBC의 8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 런던의 루스 브라우어 박사 연구진은 2000년 1월~2017년 3월, 26만 여명의 남성을 대상으로 발기부전 치료제 복용자와 그렇지 않은 사람의 발병 비율을 조사했다.

그 결과 발기부전 치료제를 처방받은 그룹에서는 1만 명 당 8.1명이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았지만, 약을 복용하지 않은 그룹에서는 1만명 당 9.7명이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발기부전 치료제를 복용한 남성은 그렇지 않은 남성에 비해 알츠하이머에 걸릴 확률이 18% 가량 낮은 셈이다.

연구진에 따르면 발기부전 치료제는 뇌에 축적되는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를 공격하는 ‘능력’을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 아밀로이드 플라크는 알츠하이머 환자의 뇌에서 발견되는 아밀로이드 베타의 일종으로, 알츠하이머 병에 결정적으로 관여하는 아미노산 펩타이드를 의미한다.

발기부전 치료제가 아밀로이드 플라크를 공격함으로써 알츠하이머 발병의 위험을 낮춰 준다는 것이 연구진의 주장이다.

연구진은 “발기부전 치료제를 많이 처방받은 남성이 알츠하이머 병에 걸릴 확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이는 약물의 규칙적인 사용이 질병에 더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다만 연구진은 발기부전 치료제가 알츠하이머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면서 “이런 약물의 잠재적인 이점과 메커니즘에 대해 확인한다면 알츠하이머 병의 치료 방식을 바꿀 수 있는 잠재력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반적으로 비아그라 등 발기부전 치료제는 고혈압과 협심증을 치료하기 위해 개발됐다. 발기부전 치료제가 기억력과 연관이 있을 가능성이 있는 세포 신호 전달자에 작용하고 뇌세포 활동에도 영향을 준다는 사실은 이미 과학적으로 여러 차례 입증됐다.

실제로 동물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 따르면, 발기부전 치료제는 뇌세포를 보호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비아그라 등 발기부전 치료제가 알츠하이머 발병율을 낮춰줄 수 있다는 내용의 연구결과는 미국신경학회 학술지인 ‘신경학’(Neutrology) 최신호(7일자)에 실렸다.

송현서 기자

추천! 인기기사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우크라 조종사, F-16 전투기에 “아이폰 같다” 평가…이유
  • 女26명 살해하고 돼지먹이로 준 ‘최악의 연쇄 살인마’, 가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화장되기 직전 ‘되살아난’ 50대 여성…“시신이 눈 뜨고 반
  • 희귀 ‘황금호랑이’ 인도 야생서 발견…판다보다 귀하다
  • 사방에 널린 시신들…사령관 방문 기다리던 러軍 65명, 한꺼
  • 러, 지르콘 극초음속 미사일 알고보니 ‘종이 호랑이’?
  • “다른 놈 만났지?”…아내 참수한 뒤 시신 일부 들고 돌아다
  • 이집트 난민 7명이 집단 성폭행… 伊 충격, 극우인사 “추방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