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다른 놈 만났지?”…아내 참수한 뒤 시신 일부 들고 돌아다닌 남편 [포착]

작성 2024.02.20 18:43 ㅣ 수정 2024.02.20 18:4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말다툼을 벌이던 중 흉기로 아내를 찌르고 참수한 뒤 시신 일부를 들고 거리를 배회한 인도 남성(사진)이 경찰에 체포됐다. 사진=인디아투데이 기사 캡처
인도에서 아내의 불륜을 의심한 남편이 아내를 무참히 살해하고, 시신 일부를 들고 거리를 배회하다 체포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인디아 투데이, 힌두스탄타임스 등 현지 언론의 19일(이하 현지시간)보도에 따르면, 지난 16일 현지 경찰은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州) 바라반키에 사는 아날 쿠마르 칸나우지야(30)를 긴급 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남성은 8년 전 결혼한 아내가 외도를 하고 있다고 의심하며 자주 부부싸움을 벌여오다가, 사건 당일에도 같은 문제로 말다툼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칸나우지야는 말다툼을 벌이던 중 흉기로 아내를 찌르고 참수하는 끔찍한 만행을 저질렀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아내의 목숨을 빼앗은 후에는 시신을 훼손하고 시신 일부를 들고 거리를 배회하기까지 했다.

대낮에 훼손된 시신 일부를 들고 거리를 돌아다니는 남성의 모습에 행인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곧바로 현지 SNS를 중심으로 칸나우지야의 만행을 담은 사진이 퍼지기 시작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왼손에 훼손된 시신을, 오른손에 범행에 쓰인 흉기를 든 채 맨발로 도로를 걷는 남성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행인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칸나우지야를 체포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자수하기 위해 경찰서로 걸어가던 길이었다”고 진술했지만, 훼손된 시신을 손에 들고 있었던 이유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또한 피해자인 아내가 남편의 의심대로 외도를 저지르고 있었는지 여부도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현지 언론은 “남편은 평소 아내의 불륜을 자주 ‘의심’해왔다”고 보도했다.

확대보기
▲ 지난 14일 인도 서벵골주의 40세 남성은 아내를 참수한 뒤 머리를 들고 마을을 돌아다니다 체포됐다(사진)
앞서 인도에서는 유사한 참수 사건이 벌어져 충격을 안긴 바 있다. 해당 사건 역시 가해자는 남편, 피해자는 아내로 확인됐다.

지난 14일 인도 서벵골주의 40세 남성은 아내를 참수한 뒤 머리를 들고 마을을 돌아다니다 체포됐다. 해당 남성도 경찰 조사에서 아내를 잔혹하게 살해한 이유에 대해 “가정 내 분쟁”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현서 기자

추천! 인기기사
  • “포기란 없다”…비트코인 ‘7600억원 어치’ 실수로 버린
  • 지옥문 열렸나…이란 미사일에 불바다 된 이스라엘 하늘
  • 기적이 일어났다…엄마가 생매장한 신생아, 6시간 만에 구조돼
  • 우크라 드론에 완전히 뚫린 러시아 본토… “자체 생산 드론,
  • “남편에게 성적 매력 어필해야”…‘12세 소녀-63세 남성’
  • 러시아, 발트해 앞마당도 뚫렸다…우크라의 러 함정 타격 성공
  • 딸에게 몹쓸짓으로 임신까지...인면수심 남성들에 징역 20년
  • 美 언론 “KF-21 공중급유 첫 성공, 인상적인 속도로 발
  • 이란의 ‘놀라운’ 미사일 수준…“절반은 국경도 못 넘었다”
  • ‘남성들과 선정적 댄스’ 영상 유출, 왕관 빼앗긴 미인대회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