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노브라로 자녀 학교 간 캐나다 20대 엄마 “교사가 창피” 폭로

작성 2024.03.19 17:52 ㅣ 수정 2024.03.19 17:5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라일라 킹 / 사진=인스타그램
캐나다의 한 20대 어머니가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은 노브라 차림으로 세 명의 자녀를 학교에 차로 데려다 주러 갔다가 교사에게 창피를 당했다고 폭로했다.

1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토론토에 사는 라일라 킹(27)은 브래지어 크기가 P컵인 자신의 무거운 가슴 탓에 일상에서 자주 노브라로 생활하고 있으며 자녀들을 등하교시킬 때도 마찬가지다.

최근 킹의 인스타그램에는 그가 차 안에서 안전벨트를 착용한 모습이 영상으로 올라 왔으며, “말 그대로 어쩔 수 없다”는 자막이 달렸다.

킹은 이 영상에서 “어느 날 아이들을 학교에 데려다줬는 데 한 여선생이 못마땅한 듯 나를 위아래로 훑어봤다”며 “내가 아이들에게 손을 흔들자 이 선생은 내가 입은 옷이 ‘부적절해 보인다. (옷차림에) 신경써야 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고 주장했다.

킹은 또 “그냥 티셔츠와 레깅스를 입고 있었다. 99%의 다른 엄마들이 입는 옷”이라며 “내가 브라(브래지어)를 입지 않은 것이 부적절하게 보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킹은 다른 어머니들의 못마땅한 시선을 종종 접하고 있다며 그들은 자신들의 남편을 빼앗길까 봐 두려워하지만 나는 관심조차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이유 탓에 자녀들 학교 앞에서 관심을 끄는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킹은 자신의 가슴은 어쩔 수 없이 커진 것이지만, 일상에서 너무 불편하고 아파서 브래지어를 계속해서 착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18세 때 가슴 축소 수술도 고려했다는 그는 이제 자신의 있는 그대로의 가슴을 사랑한다고 했다.

윤태희 기자

추천! 인기기사
  • “포기란 없다”…비트코인 ‘7600억원 어치’ 실수로 버린
  • 지옥문 열렸나…이란 미사일에 불바다 된 이스라엘 하늘
  • 기적이 일어났다…엄마가 생매장한 신생아, 6시간 만에 구조돼
  • 딸에게 몹쓸짓으로 임신까지...인면수심 남성들에 징역 20년
  • “남편에게 성적 매력 어필해야”…‘12세 소녀-63세 남성’
  • 우크라 드론에 완전히 뚫린 러시아 본토… “자체 생산 드론,
  • 러시아, 발트해 앞마당도 뚫렸다…우크라의 러 함정 타격 성공
  • 이란의 ‘놀라운’ 미사일 수준…“절반은 국경도 못 넘었다”
  • ‘남성들과 선정적 댄스’ 영상 유출, 왕관 빼앗긴 미인대회
  • 이스라엘 안쪽으로 500m 가로질러…하마스 침투 터널 파괴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