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잼 사이언스

4000년 전 ‘잃어버린 문명’ 찾았다…“지금껏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역사인 듯” [핵잼 사이언스]

작성 2024.07.04 17:07 ㅣ 수정 2024.07.04 18:0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베네수엘라 카나이마국립공원에서 발견된 암벽화 중 일부. 그림의 디자인을 확인하기 위해 색보정을 한 이미지다. 시몬볼리바르대학 연구진 제공
베네수엘라에서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4000년 전 고대 문명의 흔적이 발견됐다고 라이브사이언스 등 과학전문매체가 2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베네수엘라 시몬볼리바르대학 고고학 연구진은 남동부 카나이마국립공원에서 수천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암벽화 유적지 20곳을 발견했다.

베네수엘라를 제외한 남미 다른 지역에서도 비슷한 암벽화가 발견된 적은 있지만, 이번에 발견된 것은 특별한 차이를 보여준다.

확대보기
▲ 베네수엘라 카나이마국립공원에서 발견된 암벽화 중 일부. 연구진은최소 4000년 된 해당 암벽화가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문명의 존재를 암시한다고 밝혔다. 시몬볼리바르대학 연구진 제공
공개된 암벽화는 ‘픽토그램’(그림을 뜻하는 ‘픽처’와 문자 또는 도해를 의미하는 ‘그램’의 합성어) 형태이며 붉은색으로 그러져 있다. 그림들은 X모양, 별 모양 패턴 및 다양한 디자인을 형성하기 위해 직전을 서로 연결해 완성했다. 그 결과 기하학적인 디자인이 탄생했다.

연구진은 “수천 년 전 살았던 사람들의 마음을 이해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래서 왜 이 예술작품을 만들었는지 알 수 없다”면서도 “이러한 형태의 그림에는 출산과 질병, 자연, 사냥 등 식적인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암벽화가 만들어진 장소로 미뤄봤을 때, 아마도 풍경 속에서 의미와 중요성을 찾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베네수엘라 카나이마국립공원에서 발견된 암벽화 중 일부. 연구진은최소 4000년 된 해당 암벽화가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문명의 존재를 암시한다고 밝혔다. 시몬볼리바르대학 연구진 제공
연구진에 따르면, 해당 지역에서는 과거 인류의 활동 흔적이 발견된 적이 없었다. 따라서 이번에 발견된 암벽화는 이전에 알려지지 않은 문명에 의해 제작됐을 가능성을 시사한다.

또한 과거 브라질에서 발견된 유사한 암벽화가 약 4000년 전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베네수엘라에서 발견된 것 역시 비슷하거나 더 오래된 역사를 가지고 있을 것으로 추정됐다.

확대보기
▲ 베네수엘라 카나이마국립공원에서 발견된 암벽화 중 일부. 연구진은최소 4000년 된 해당 암벽화가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문명의 존재를 암시한다고 밝혔다. 시몬볼리바르대학 연구진 제공
암벽화가 발견된 카나이마국립공원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폭포인 앙헬 폭포가 있는 곳이다.

연구진은 “고대 카나이나국립공원 자리는 과거 신비한 문화가 처음 발전하기 시작한 기원지일 수 있다”면서 “훗날 아마존 강이나 기아나(남미에 있는 프랑스령) 및 유사한 암벽화가 있는 남부 콜롬비아와 같은 먼 곳으로 (문화가) 확산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 4000년 전 암벽화가 발견된 베네수엘라 카나이마국립공원 전경 자료사진
암벽화가 발견된 곳에서는 도자기와 석기시대 도구 등의 유물도 함께 발견됐다. 이는 암벽화를 제작한 고대 인류가 사용했을 가능성이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달 26~29일 이탈리아에서 열린 선사시대 고고학 학회에서 발표됐다. 암벽화 중 일부를 분석한 논문은 지난해 11월 암벽화연구저널에 실렸다.

송현서 기자

추천! 인기기사
  • 트랜스젠더 여성, 감옥서 여성과 성관계하다 들통…‘최악의 처
  • 단돈 4달러 주고 산 중고 꽃병…알고보니 2000년 전 마야
  • 유치원 때부터 함께한 70대 부부, 동시에 하늘로…‘동반 안
  • 4000년 전 ‘잃어버린 문명’ 찾았다…“지금껏 알려지지 않
  • 20년 간 망치로 썼는데…알고보니 폭발 가능한 수류탄
  • 유령처럼 접근하는 신무기…가오리 닮은 美 최첨단 수중드론
  • “키스로 전염 가능”…일본 성병 감염자 급증, 여행가면 ‘이
  • ‘괴물 폭탄’에 쑥대밭…러 3000㎏ 슈퍼 ‘활공폭탄’ 투하
  • 버튼 눌러 고통 없이 죽는 ‘안락사 캡슐’ 스위스서 첫 사용
  • 지구로 돌진하던 한라산보다 큰 소행성, 실제 모습 촬영됐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