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말하고 걷는 아톰모양 ‘로봇소년’ 美서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람처럼 행동하는 로봇소년?

앞으로 성탄절에는 사람처럼 행동하는 ‘로봇소년’이 아이들에게 최고의 선물이 될 듯하다.

만화에서 나온듯 한 친근한 생김새의 이 로봇소년이 아이들의 말벗과 학습보조도구로써도 사용될 수 있기 때문.

최근 미국에서 발명된 ‘제노’(Zeno)라는 이름의 이 로봇은 보고, 말하고, 걸을 수도 있는 기능이 탑재되어 있어 실제 인간과의 상호작용이 가능하다.

아울러 43cm의 길이와 170g의 무게을 가진 제노는 아이들과 함께 몸의 균형을 유지하며 겉는다. 이같은 제노의 동작은 PC를 이용한 무선 조작기로 제어되며 여기에는 영화 ‘반지의 제왕’(The Lord Of The Rings)에서의 전투 장면을 만들어 낸 컴퓨터 소프트웨어와 비슷한 프로그램이 사용되었다.

또 제노의 얼굴은 ‘프러버’(Frubber)라는 재질의 실리콘물질로 제작되어 다양한 표정 연출이 가능하며 인간과의 대화 중에는 ‘아이 컨택트’(눈맞춤)까지 할 수 있도록 고안되었다.

제노를 탄생시킨 데이비스 핸슨(37·핸슨 로보틱社 대표)은 “이 로봇은 일본 에니메이션 ‘아톰’을 본 따 만들게 되었다.”며 “앞으로 3년이내에 200~300달러(한화 약 19만~28만원)의 가격에 판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제노는 인간의 얼굴을 인식하고 인간과의 친밀한 관계를 세워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학교나 작은 로봇에 관심이 많은 기업 현장에서 사용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