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日 연예계, 유명 배우 불륜스캔들로 ‘들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연예계가 박철·옥소리, 이영하·선우은숙 부부의 파경소식으로 들썩이는 가운데 옆나라 일본은 유명 연예인의 불륜 스캔들로 시끄럽다.

일본의 주간지 ’슈칸겐다이’(週刊現代)는 최근 “만능엔터네이너로 활약 중인 꽃미남배우 아오키 켄지(青木堅治·27)가 11살 연상의 전(前) 패션모델 하나다 미에코(花田美恵子·38)와의 불륜관계를 고백했다.”고 보도했다.

미에코는 지난 94년 스모선수 출신의 사업가 하나다 마사루(花田勝·36)와 결혼해 화제를 불러모았던 인물. 슬하에 4명의 아이를 두었으나 최근 남편 마사루와의 이혼이 알려지면서 팬들을 놀라게 했다.

슈칸겐다이는 “겐지는 3년전부터 미에코를 알기 시작해 반년정도 교제해왔다.”며 “불륜관계를 시인한 그는 (미에코가) 이혼하기 전부터 성관계를 맺었다고 고백했다.”고 전했다.

이어 “켄지는 미에코에 대해 상냥하고 좋은 사람이라고 표현했다.”며 “미에코의 이혼 후 겐지는 자신의 심정을 솔직하게 밝히고 싶어했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슈칸겐다이의 보도 후 지난 21일에는 약 30명의 보도진이 겐지의 라이브 행사장에 모여 불륜관계를 둘러싼 의혹을 취재했다. 켄지는 이날 기자들에게 “(미에코가)이혼하기 전부터 그녀를 만나온 것은 사실이며 사회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또 그는 자신의 블로그에도 “나의 행동이 경솔했고 깊이 반성 중에 있다.”며 “이같은 일이 두번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사과문을 올렸다.

한편 미에코는 한 여성잡지와의 인터뷰에 “켄지는 단순한 친구일 뿐 불륜관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정한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스포츠호치(취재진의 질문에 응하고 있는 아오키 겐지의 모습)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