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사히신문 “아베 前총리, 우울증 걸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베 前 총리, 우울증이 확실하다.”

지난 9월 총리직을 돌연 사퇴한 아베 신조(安倍晋三·53) 전 총리가 우울증에 걸렸다는 보도가 나왔다.

일명 ‘도련님 정치인’이라 불리는 아베의 우울증이 총리직 사퇴의 한 요인이 되었다는 것.

1일 아사히신문은 ’중노년의 우울증은 숨길 필요가 없는 병’ 이라는 기고란을 통해 “사임시 아베 전 총리는 ‘기능성 위장장애’라 진단받았으나 우울증도 의심된다.”고 보도했다.

이어 “미국 정신의학회가 제시한 우울증 판단기준의 9개 항목 중에서 아베의 경우 6~7개가 해당될 것”이라는 정신과 의사 와다 히데키(和田秀樹)의 말을 전했다.

또 “아베의 우울증을 배려하지 않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그의 정신과 방문을 더욱 힘들게 만든다.”며 “ ‘마음이 약하다’’리더 자질이 부족하다’ 등과 같은 아베에 대한 편견이 (병세를 더욱 악화시킬까) 염려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아베의 건강이상설을 둘러싸고 지난달 31일자 ‘니칸겐다이’(日刊ゲンダイ)는 “아베 전 총리는 총리직의 중압감으로부터 해방돼 몸은 놀고 있지 않는가”라며 “하루 빨리 국회에 나오기를 바란다.”고 비난했다.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내각이 발족된지 2개월 가까이 된 지금 아베 전 총리는 현재 자택에서 요양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