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브뤼니 “사르코지 대통령은 뇌가 여섯 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르코지 대통령은 뇌가 여섯 개 있는 것 같다.”

프랑스의 퍼스트 레이디 카를라 브뤼니의 러브스토리를 담은 책 ‘카를라와 니콜라- 진짜 이야기’(Carla and Nicolas, the True Story)가 최근 출간됐다.

이 책은 프랑스 언론인 이브 아제루알과 발레리 베나임이 쓴 사르코지 대통령 부부의 러브스토리로 폭락했던 사르코지 대통령의 지지율이 다시 회복세로 돌아서자 출간됐다.

브뤼니는 이 책에서 “사르코지의 외모와 지성에 반했다.”며 “그는 뇌가 5~6개 있는 것처럼 총명하다.”고 다소 과장되게 칭찬했다.

또 브뤼니는 “과거 남자친구와 헤어졌을 때 그 남자의 물건을 창밖으로 집어 던졌다.”며 ‘다혈질’인 성격을 드러내는가 하면 “남자와 약물에 대한 호기심으로 청소년기를 보냈다.”고 고백해 솔직한 모습도 보여주었다.


한편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 부부의 지지율이 희비 쌍곡선을 그리고 있다. 사르코지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해 5월 취임 이후 줄곧 내리막길을 걷다가 이번 달에 37%로 지난달보다 5%P 반등하면서 바닥에서 벗어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에 비해 브뤼니는 8일(현지시간) 발표된 여론조사결과 응답자 64%로부터 “프랑스를 잘 대변하고 있다.”고 호평을 받으며 상한가를 달리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