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포르투갈 총리 ‘이코노미석’ 타고 정상회의 참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제금융을 받는 처지가 된 포르투갈의 페드루 파소스 코엘류(46) 신임 총리가 최근 항공기 이코노미석을 타고 유럽연합(EU) 정상회의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1일 포르투갈 총리로 취임한 코엘류 총리는 780억 유로를 지원받은 구제금융 프로그램에 따라 초긴축정책을 시행 중이다.

정부의 초긴축 정책에 따라 코엘류 총리는 “유럽 내에서는 이코노미석을 타고 이동하겠다.”고 밝혔으며 실제로 지난 23일(이하 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 방문시 실천에 옮겼다. 이같은 총리의 방침에 따라 포르투갈 정부 인사는 향후 모두 이코노미석을 이용하게 될 전망이다.

한편 중도우파인 사회민주당(PSD) 출신인 코엘류 총리는 우파 국민당(CDS-PP)과 함께 연립정부를 구성한 뒤 지난 21일 총리 취임선서를 갖고 새 정부의 업무를 공식 시작했다.



코엘류 총리는 취임 후 15개 정부부처를 11개로 축소하고 전문가를 각료로 대폭 임용하는 등 구제 금융등 당면 현안을 타개하기 위한 정부를 구성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