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욘사마 덕분에 日 ‘고려신사’ 참배 증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욘사마’ 배용준이 주연하는 ‘태왕사신기’의 인기에 힘입어 고구려 왕족과 후손을 기리는 일본의 한 신사에 관광객들 발걸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일본 도쿄신문은 29일 “욘사마가 태왕사신기에서 고구려의 왕을 연기하면서 고구려 연고의 고려신사가 그에 버금가는 유명세를 타고있다.”고 보도했다.

고려신사는 고구려 보장왕의 막내아들 약광(若光)을 모신 신사. 고구려 멸망 후 사이타마(埼玉)현 히다카(日高)시에 이주한 고구려 왕족과 승려 등 약 800명이 고려군(郡)을 설치하면서 생긴 곳으로 그 지역을 통치한 후손들이 현재 신사의 대표로 봉직하고 있다.

신문은 “욘사마의 팬들이 잇달아 방문해 신사측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며 고구려의 역사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이어 “고려신사가 주목받게 된 것은 태왕사신기 때문”이라며 “특히 다음달 3일에 첫 방영되는 태왕사신기의 예고편이 반복적으로 나가면서 부터 유명해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신사에는 욘사마 관련 상품을 들고 온 여성들이 많다.”며 “이달부터 고려신사의 유래 등에 대해 물어오는 여성 참배자가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고려신사의 한 관계자는 “지금까지 다양한 행사를 통해 한·일 우호에 힘써왔지만 욘사마 덕분에 양국의 거리가 더 줄어들어 기쁘다.”며 “이번 기회를 계기로 고구려 이주민과 문화에 더 많은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한편 29일 방영된 태왕사신기 23회는 33.0%의 시청률(TNS미디어)을 기록, 종전기록을 갈아치우며 다음주 대단원의 막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도쿄신문 인터넷판 캡쳐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