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성냥개비 160만개로 만든 ‘타워브릿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성냥개비만으로 만든 런던의 명물 ‘타워브릿지’의 모형이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의 도로 보수공인 마이클 윌리엄스(Michael Williams·41)가 공개한 이 ‘성냥개비 타워브릿지’는 디자인과 연구를 포함한 제작기간이 무려 10년인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놀라게 하고 있다.

어렸을 때부터 성냥으로 모형 만들기를 좋아했다는 마이클은 “타워브릿지를 만들기 전에 성냥개비로 또 다른 모형을 만든 적이 있다.”며 “그러나 완성 직전에 그 모형이 실수로 불타면서 큰 좌절을 겪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나 이에 포기하지 않은 마이클은 각종 사진과 서적등의 자료를 이용해 새로운 타워브릿지를 만들기 시작했다.

마이클이 만든 ‘성냥개비 타워브릿지’에는 무려 160만개의 성냥개비가 사용되었으며 길이는 6피트(약 1.8m)에 달한다.


마이클은 “벽돌이나 시멘트와는 다른 건축물을 만들고 싶었다.” 며 “사람들에게 유익한 예술품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이 ‘성냥개비 타워브릿지’는 곧 런던에서 열리는 경매에서 새 주인을 찾을 예정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