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8500년전 신석기시대 묘지 시리아서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금까지 발견된 것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묘지가 시리아에서 발견돼 학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본 쓰쿠바(筑波)대학의 츠네키 아키라(常木晃) 연구팀은 “시리아 북서부에서 8500년 전의 묘지를 발견했다.”고 지난 13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지난 1997년부터 시리아 정부와의 공동작업을 시작, 올해 8월 16만㎡ 면적에 달하는 마을의 중앙부근에서 전체길이 10m, 폭 8m 크기의 묘지를 발견했다.

발견한 묘지에는 40체 이상의 인골이 함께 묻혀 있었으며 그중 상당수는 20~30대로 최고령은 45세로 추정되고 있다.

또 묘지에는 사람의 몸을 위아래로 접어서 묻은 굴장(屈葬·고적의 하나로 ‘굽혀묻기’라고도 함)과 사산한 뱃속의 아이를 안고 있는듯한 젊의 여성의 뼈도 있었으며 돌로 만들어진 용기와 스탬프 모양의 인장(印章)과 같은 다양한 부장품도 발견되었다.



현재 인골과 치아의 일부는 DNA감정을 위해 일본으로 옮겨졌으며 매장된 사람의 친척관계와 장례문화 등 당시 사회 상황을 이해하는데 도움을 줄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츠네키 교수는 “마을 내에 구역을 정해 개별적으로 매장하는 오늘날의 묘지형태는 5000년 전에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번 묘지는 그보다 오래된 것”이라며 “신석기시대의 상황을 알 수 있는 매우 귀중한 발견”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쓰쿠바대학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