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언론 “티베트 시위는 3ㆍ1운동 연상시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티베트의 독립 요구 시위가 점차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한 미국언론이 “티베트의 시위가 한국의 독립운동을 떠올리게 한다.”고 전해 눈길을 끌고 있다.

미국 내 소수민종 미디어인 ‘뉴 아메리카 미디어’(New America Media·이하 NAM)는 지난 17일 한국에 거주중인 에디터 피터 쉬르만(Peter Schurmann)의 기사를 통해 이 같이 전했다.

NAM은 “중국으로부터 불어오는 바람에는 황사 뿐 아니라 티베트의 폭력시위에 관한 뉴스도 있었다.”면서 “이 둘은 모두 올림픽을 앞두고 중국이 맞닥뜨린 환경적, 정치적 시련“이라고 전했다.

이어 “중국은 ‘하나의 중국’이라는 정책아래 티베트 뿐 아니라 타이완, 신장 자치구까지 모두 통합하려 하고 있다.”면서 “약 100년 전에도 이와 비슷한 일이 있었다. 이는 일본이 한국을 침략했을 때를 떠올리게 한다.”고 지적했다.

NAM은 “한국은 3ㆍ1운동 당시 전세계에 도와달라고 요청했지만 세계의 지도자들은 귀를 닫았다.”면서 “세계는 당시와 마찬가지로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중국의 글로벌 파워를 의식할 뿐”이라고 쓴소리를 냈다.



이외에도 NAM은 일본이 한국의 유물을 보존하고 지킨다는 명분하에 많은 문화재를 약탈한 사례를 설명하며 이 같은 역사로 인해 한국인들은 자신들의 독립과 문화를 매우 소중히 여기고 있다고 평가했다.

사진=CCTV 보도 캡쳐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