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임신한 남자’ 초음파 사진 공개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신한 남자’로 화제가 된 토마스 비티(Thomas Beatie·34)가 진실규명을 위해 초음파 검사에 나서 건강한 태아의 사진을 공개했다.

토마스 비티는 아내를 대신해 임신해 성공한 트랜스젠더. 트레이시 레건디노(Tracy Lagondino)라는 이름의 여성이었던 그는 성인이 된 후 성전환 수술을 받고 남자가 됐다.

그는 10년 전 현재 아내가 된 낸시 로버츠(Nancy Roberts)를 만나 가정을 꾸렸지만 낸시가 자궁을 적출해 아이를 갖는 것이 불가능했다.

다행히 토마스는 성전환 수술 당시 자궁을 그대로 남겨둬 임신이 가능한 상태였고 이들 부부는 정자 은행을 통해 아이를 갖는데 성공했다.

토마스는 최근 유명 토크쇼인 오프라 윈프리 쇼에 출연해 아이의 움직임이 선명하게 찍힌 초음파 검사 과정을 공개했다. 검사 결과 태아는 매우 건강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토마스는 “나도 아이를 가질 권리가 있다.”며 “아내가 직접 아이를 가질 수 있었다면 내가 임신하는 일은 절대 없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이를 무사히 출산 한 후에도 많은 사람들이 아이를 ‘괴물’로 취급하지는 않을까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아이가 태어난 후 누구를 아빠로 불러야 하겠냐는 질문에 토마스는 “아마 내가 아빠고 낸시가 엄마가 될 것”이라며 “임신이 내 정체성에 지장을 주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에 앞서 그는 자신의 임신 사실을 믿지 못하는 가족과 주변인들을 위해 산부인과를 찾아 공개적으로 초음파 검사를 받았다.


‘임신한 남자’(Pregnant man)외에도 ‘세계 최초 임신한 트랜스젠더’라는 별칭이 생긴 그는 오는 7월에 출산을 앞두고 있다.

사진=데일리메일(사진 맨 아래는 수술 전 아내 낸시와 찍은 사진)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