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이혼남 헐크호건, 딸같은 새 애인 사귄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갑작스런 이혼으로 화제가 됐던 미국 프로레슬링계의 ‘살아있는 전설’ 헐크 호건(Hulk Hogan)의 새로운 애인이 언론에 보도됐다.

연예전문지 ‘피플’과 레슬링 뉴스사이트 ‘Wrestling-News.com’ 등 현지 매체들이 보도한 새로운 ‘헐크의 여인’은 제니퍼 맥다니엘(Jennifer McDaniel)이라는 이름의 젊은 여성.

그러나 현지에서도 맥다니엘에 대해 거의 알려지지 않아 매체마다 정보가 엇갈리고 있다. 대부분 영화정보 사이트 ‘IMDB’의 검색결과를 인용해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소개했으나 일부에서는 무명 배우 또는 모델로 보도했다.

사진을 게재한 연예매체들은 “처음에는 호건의 딸인 줄 알았다.”면서 올해 54세인 호건과 젊은 맥다니엘의 나이차를 부각시키기도 했다.

피플지는 “호건은 매우 행복해 하고 있으며 분위기 자체가 많이 달라졌다.”고 한 측근의 말을 인용해 전했다.

호건은 지난해 11월 아내 린다 볼리아가 갑작스럽게 이혼소송을 신청하면서 거액의 위자료를 요구해 위기에 처했었다. 이후 호건은 한 방송에서 “나의 아이들과 아내를 죽을 때까지 사랑한다.”며 재결합의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현재 호건은 1989년부터 1996년까지 방송되었다가 새롭게 부활한 NBC의 오락 프로그램 ‘아메리칸 글래디에이터’의 사회를 맡아 활동하고 있다.

사진=people.com, Wrestling-News.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