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굴욕’ 당한 헐크 호건의 ‘소심한 복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4일 호주 퍼스 버스우드에서 열린 레슬링 경기 중에 헐크 호건이 그의 라이벌인 릭 플레어의 ’팬티’를 내리는 ‘소심한 복수’를 했다.

프로 레슬링 두 전설인 헐크 호건과 릭 플레어의 신경전은 지난 18일 시드니 스타시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부터 시작됐다.

취재진과 팬들이 모인 가운데 두 라이벌은 서론 언쟁을 시작했고 급기야 릭 플레어가 바지벨트를 손에 감아 헐크 호건의 머리를 가격했다.

선방을 맞은 헐크 호건은 머리부터 흘러내리는 피로 피범벅이 됐고, 무대 아래로 굴러 떨어지며 잠시 정신을 가누지 못하는 ‘굴욕’을 당했다.

’굴욕’을 당한 헐크 호건의 복수는 24일 저녁에 열린 경기 중에 벌어졌다. 이날도 릭 플레어의 경기는 ‘더티’했다. 릭 플레어는 경기중에 레프리를 실신시키는가 하면 종이 울린 후에 헐크 호건을 가격해 피를 내기도 했다.



연속된 릭 플레어의 반칙 플레이에 헐크 호건은 바닥에 넘어졌고, 그때 헐크 호건이 릭 플레어의 트렁크를 잡아당겼다. 순간 릭 플레어의 엉덩이가 드러났고, 경기장에 모인 관중들도 잠시 당황했으나 이 재미있는 상황에 박장대소 했다.

이 경기는 헐크 호건의 발목 조르기로 끝났다. 시드니 기자회견부터 경기까지 모두 ‘쇼’라는 일부의 비난에도 경기장에는 프로레슬링의 전설들을 보려는 많은 팬들이 모였고 대부분의 팬들이 만족하며 경기장을 나섰다.

사진=멀티비츠

서울신문 나우뉴스 호주통신원 김형태 tvbodaga@hanmail.net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