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프로모션 중 싸움…피투성이 된 헐크 호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로레슬링의 전설 헐크 호건과 릭 플프레어가 프로모션 중에 싸움을 벌여 피투성이가 되는 난장판이 벌어졌다.

18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 스타시티에서 열린 홍보 무대는 많은 미디어와 팬들이 모인 가운데 화기애애하게 시작됐다.

미디어와의 인터뷰 중 헐크 호건과 릭 플레어 사이에 작은 언쟁이 시작됐고 급기야 릭 플레어가 무대 위에 놓여진 탁자를 헐크 호건에 집어 던지며 싸움이 시작됐다.

선공을 받은 헐크 호건은 무대 아래로 떨어졌고, 무대 아래에서 제대로 몸을 가누지 못하는 헐크 호건의 머리와 얼굴에서는 피가 흘러내리기 시작했다.



헐크 호건을 공격한 릭 플레어는 바지벨트를 풀러 행사장에 모인 기자들과 팬들을 향해 닥치는 대로 휘둘러 이 와중에 주간지 기자 카메라가 파손되고 팬들은 피하는라 아수라장이 됐다.

한편 일각에서는 오는 28일 예정된 시드니 경기 공연을 위한 일종의 ‘짜여진 쇼’라는 의구심도 보내고 있지만 현장에 있던 기자들과 팬들은 상당한 충격에 빠진 것으로 호주 언론은 보도하고 있다.

사진=멀티비츠 이미지

서울신문 나우뉴스 호주통신원 김형태 tvbodaga@hanmail.net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