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中언론 “‘한드’가 지고 ‘일드’가 궐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드라마 시대가 다시 도래했다.”

최근 중국 언론이 “한국 드라마가 지고 일본 드라마가 궐기하고 있다.”는 기사를 게재해 한국 드라마에 위기가 왔음을 시사했다.

중국 유력 일간지 광저우르바오(廣州日報)는 22일자 신문에서 “한국 드라마는 ‘대장금’이후 쇠퇴하기 시작했다.”며 “그 자리를 다양한 장르와 완성도 높은 일본 드라마가 차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2007년 중국 내 한국 드라마의 수입량이 2006년에 비해 약 30%가량 감소한 것에 반해 같은 기간 일본 드라마의 수입량은 30%이상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한국 드라마의 열기는 현재 중국과 일본을 중심으로 점차 식고 있다.”면서 “지난 2005년 일본에서 방영된 한국 드라마는 64편에 달했지만 2006년에는 36편, 2007년에는 30편으로 감소됐다.”고 전했다.

이 같은 현상의 원인에 대해 신문은 “해외 시청자들의 기대가 점차 높아졌고 한국 내에서도 드라마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소재나 촬영 스타일등이 점차 상업화 되어가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한 전문가는 “한국 드라마는 해외에 팔 때 높은 값을 부른다. 현재 중국에서는 한국 드라마 1편을 사는 비용이 미국 드라마 몇 편을 사는 것보다 비싸다.” 면서 “5~6년의 꾸준한 발전 이후 드라마의 소재가 점점 떨어지는 것도 하나의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에서는 어떤 소재의 드라마가 성공하면 ‘복제품’같은 비슷한 류의 드라마가 연달아 쏟아져 나오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문이 일본드라마 궐기의 대표적 예로 든 것은 지난 2006년 후지TV가 제작한 드라마 ‘오오쿠’. 현재 ‘오오쿠’는 한국드라마에 밀려 쇠퇴기를 맞았던 일본 드라마를 다시 한번 전성기에 올려놓고 있다.

지난 7일부터 방영되기 시작한 이 드라마는 최근 동시에 2000만 명이 시청하는 기록을 세울 만큼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밖에도 ‘전차남’, 의학드라마 ‘의룡’, ‘여자 아나운서’등의 드라마가 줄줄이 중국 방영을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한국 드라마의 위기 탈출은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사진=광저우르바오 인터넷판 캡쳐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