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임신한 남자’ 잔디 깎는 일생 생활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신한 남자’ 토마스 비티(Thomas Beatie)의 일상생활 모습이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지난 20일 임신 7개월의 토마스가 집 앞 잔디를 깎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본명이 트레이시 레건디노(Tracy Legondino)인 토마스는 성인이 된 후 성전환 수술을 받고 남자가 됐다.

남성호르몬을 주입하고 가슴제거 수술을 한 그는 법적으로는 남자지만 여성기관이 남아있어 임신이 가능했던 것.

10년전 현재의 아내 낸시를 만나 결혼한 지 5년이 된 토마스는 오는 7월 3일 딸아이를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토마스는 “내 뱃속에 아이가 자라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내가 남자라는 정체성에는 변함이 없다.”며 “내가 아빠가 되고 낸시는 엄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데일리 메일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