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엘리자베스 여왕 “왕자와 결혼하려면 취직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취직하기 전까지는 안돼!”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82)이 손자며느리 감의 ‘까다로운(?)’ 조건을 발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엘리자베스 여왕은 윌리엄 왕자의 여자친구인 케이트 미들턴(Kate Middleton·26)이 정식으로 취업 하기 전에는 결혼을 허락할 수 없다고 밝혔다.

왕실 보좌관에 따르면 엘리자베스 여왕은 대학을 졸업한 지 4년이 지난 지금까지 이렇다 할 정식 직장이 없는 미들턴에 불만의 뜻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인트 앤드류스 대학을 졸업한 미들턴은 최근까지 영국의 고급 의류 체인 ‘지그소’(Jigsaw)의 구매담당을 맡고 있었으나 지난 해 말 사진작가로 전직하기 위해 이를 그만뒀다.

이후 아버지와 오빠가 운영하는 회사의 홈페이지에 쓰일 사진을 직접 찍는 등 사진에 큰 관심을 보이고는 있지만 아직까지 정식 취업이 아닌 아르바이트 수준이다.

엘리자베스 여왕은 “미들턴은 멋진 여성이지만 무슨 일을 하고 있는지는 도통 모르겠다.”면서 “윌리엄 왕자의 이미지를 위해서라도 자신의 힘으로 직장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두 사람의 결혼 이야기가 오고 가지만 아직 시기상조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면서 “케이트가 정식으로 직업을 찾기 전에 결혼식을 치르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취업’을 강조하는 엘리자베스 여왕에 대해 영국 언론들은 “엘리자베스 여왕이 에드워드 왕자의 부인 소피 웨식스 공작부인을 총애하는 이유도 그녀가 결혼 전부터 지금까지 전문직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미들턴이 일자리를 찾게 된다면 윌리엄 왕자가 군복무를 마치는 내년 쯤 결혼할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