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삼겹살’처럼 생긴 1억 3000만원짜리 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겹살이 1억 3300만원?

삼겹살처럼 생긴 기이한 돌이 중국에서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육석’(肉石)이라 불리는 이 돌은 순수 자연석으로 마그마 운동으로 이루어진 다양한 광물질이 함유된 퇴적암·규소암석 등으로 추정되고 있다.

흰 지방층·붉은 근육층으로 나뉘어져 있는 삼겹살의 표면과 유사한 육석은 희귀 돌로 분류돼 수집가들의 표적이 되어 왔다.

지난 16일 허난(河南)성 정저우(鄭州)에서 공개된 이 돌은 무게가 약 300kg에 달할만큼 큰 크기로 사람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특히 이 돌은 감정사에 의해 88만위안(약 1억 3000만원)의 고가에 책정돼 주위를 놀라게 했다.

또 이 육석은 삼겹살의 지방층·근육층에 해당되는 흰 부분과 붉은 부분이 명확히 구분될 뿐 아니라 표면의 ‘주름’도 매우 선명해 높은 가치를 인정받았다.


이 육석을 공개한 정저우의 한 대형 쇼핑몰은 “이렇게 비싼 육석은 지금까지 없었다.”면서 “구매의사가 있는 사람에게는 팔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육석은 중국에서 길조와 경사를 상징하는 돌로 여겨지며 자연산 육석은 수량이 적고 드물어 희귀석으로 손꼽힌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