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오우삼 “적벽대전 만들기 위해 18년을 노력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3대 전쟁으로 꼽히는 ‘적벽대전’을 영화화한 ‘적벽대전:거대한 전쟁의 시작’(이하 적벽대전)의 메가폰을 잡은 우위썬(吳宇森 오우삼) 감독이 영화를 제작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 W호텔에서 열린 ‘적벽대전’의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우위썬 감독은 “5년 만에 적벽대전을 들고 한국을 방문해 감회가 새롭다. 출연진과 스텝 등 모두가 공헌을 한 만큼 ‘적벽대전’은 사랑 받아야 하고 사랑 받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우위썬 감독은 “어릴 때부터 삼국지의 팬이었고 삼국지 안에 등장하는 모든 인물들을 너무 사랑했다. 인물을 유리창에 그려 손정등을 비춰 벽에서 움직이는 영웅들의 모습을 보면서 영화로 만들겠다는 꿈을 키웠다.”며 “ 힘을 합치면 약함이 강함을 이길 수 있다는 삼국지의 교훈이 좋아 18년 동안 적벽대전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세계적인 배우들을 캐스팅을 하는데 어려움이 있지 않았냐는 질문에 우위썬 감독은 “역사 영화인만큼 캐스팅 하는데 고민을 많이 했다.”며 “주유라는 인물이 굉장히 인간적인 인물이라 양조위를 캐스팅했고 금성무는 남성적이지만 동시에 유머러스함을 가진 인물인 제갈량에 가장 적합한 배우였다.”고 캐스팅을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800억 제작비에 걸맞는 거대한 스케일과 높은 완성도로 이미 세계 35개국에 선판매가 이뤄진 ‘적벽대전’은 다음달 10일 1편 ‘거대한 전쟁의 시작’이 개봉되고 2편은 올 겨울에 개봉할 예정이다.

서울신문 NTN 정유진 기자 /사진 조민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