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 ‘다섯 살 모차르트’에 해외언론도 감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년 3월 SBS ‘스타킹’에 출연했던 앞 못보는 피아노 신동 유예은 양이 해외 언론과 인터넷 동영상을 통해 알려지면서 세계인의 주목을 받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지난 9일 기사와 동영상으로 예은 양에 대해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은 예은 양을 ‘미니 모차르트’라고 묘사하며 “한국의 앞 못보는 다섯 살 피아노 천재의 재능에 아시아 전역이 감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 놀랄만한 재능의 소녀가 소개되자 많은 사람들이 눈물을 흘렸다.”며 “‘예은’이라는 이름은 이제 한국에서 매우 잘 알려진 이름이 됐다.”고 덧붙였다.

또 “선천적으로 안구 없이 태어난 예은 양은 친부모에게 버림받은 후 양부모에게 입양되어 자랐다. 그녀의 새로운 부모는 딸의 꿈을 위해 어떠한 지원도 아끼지 않는다.”며 자라온 환경에 대해서도 전했다.

영국 일간지 텔래그래프는 12일 ‘앞 못보는 다섯 살 소녀가 인터넷에 센세이션을 일으키고 있다.’는 제목으로 예은 양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을 보도했다.

텔래그래프는 지난해 스타킹 방송 내용을 전한 뒤 “최근 예은 양의 재능은 인터넷을 통해 세계적으로 알려졌다. 방송된 장면을 딴 동영상의 조회수는 유튜브(YouTube.com)에서 2만건이 넘었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유튜브에 올려진 예은 양의 영상에는 일년이 넘은 지금까지도 세계 네티즌들의 찬사와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기사를 보고 동영상을 찾는 네티즌들이 부쩍 늘은 가운데 “저건 꼬마가 치는 것이 아니다. 신이 그녀를 통해 기적을 보여주는 것”(ZachBeauvais) “크면 역사에 이름을 남길 아이”(sean12311) 등 다양한 댓글이 남겨졌다.



한편 지난 5월에는 두바이의 대부호 아브라함 케이 살렘이 인터넷 동영상으로 예은 양을 보고 개안 수술과 평생 후원을 약속하기도 했다.

사진=인디펜던트 보도화면 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